최문순 강원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기독일보 DB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강원도의 중국문화타운 건설 중단해야, 중국의 문화속국이 된다는 우려를 명심해야”라는 제목의 논평을 26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강원도(도지사 최문순)가 강원 춘천과 홍천 일대 약 36만 평에 중국복합문화타운(후에 한중문화타운으로 변경)을 건설한다는 것을 두고 국민들의 반대가 심상치 않다”며 “청와대의 국민청원에는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 주세요’라는 청원이 지난 3월 29일 올라왔는데, 4월 26일 오전까지 66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동의하고 있다. 청와대가 답변해야 할 의무 기준의 20만 명을 훨씬 뛰어넘는 숫자”라고 했다.

이어 “청원인은 반대 이유를 ‘국민들은 대체 왜 우리나라 땅에서 중국의 문화체험 빌미를 제공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한다. 그러면서 중국이 지금까지 동북공정(東北工程)을 통해 우리의 역사, 그리고 한류를 대표하는 김치, 한복 등의 고유한 문화를 약탈하려고 했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므로 (청원인은) 강원도가 중국화되는 것을 반대한다고 주장한다”는 것.

언론회는 “이에 대하여 강원도와 최문순 지사는 처음에는 한국 자본으로 건설되는 것이고, 차이나타운이 아니라 중국 문화 체험을 위한 관광지라고 했지만, 논란과 국민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밝혀지기로는, 2019년 강원도와 중국 측이 양해각서를 교환하면서 중국 인민망(人民網, 중국의 기관지 인민일보의 인터넷판)이 투자자 모집 역할을 분담하기로 했다는 주장도 나온다”며 “이 사업에 1조 62억 원이 들어가는데, 우리 자본으로만 채워진다는 것을 누가 믿겠는가”라고 했다.

언론회는 “지금의 상황들이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까지 한반도에서 일어났던 세계열강들의 각축과 이에 잘못된 결정을 했던 당시 조선의 운명이 비극으로 치달았던 것을 비유하여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이러한 때에 난데 없는 대규모의 중국문화타운을 한국에 건설한다는 강원도의 결정이 올바른지 살펴보아야 한다. 자칫하면 중국의 자본과 문화를 끌어들여 스스로 중국의 ‘속국’이 되지는 않을지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중국의 문화는 중국에서 경험해야 하고, 우리의 문화는 우리 땅에서 지켜져야 제 맛이 난다”며 “국민들이 그리도 반대하는 대규모의 중국문화타운을 만든다고 한국이 중국이 되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한국이 중국의 자본과 문화의 도입으로 저들이 노리는 팽창주의와 패권주의에 함몰되고, 어설픈 결과만 가져올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