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보 목사
부산 선관위 앞에서 발언하고 있는 손현보 목사 ©세계로교회 유튜브 영상 캡쳐
부산 세계로교회 담임인 손현보 목사가 지난 4.7 재·보궐선거 전 부산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조사를 받았다. 그가 주일예배 설교에서 한 발언 때문에 고발을 당했다고 한다.

세계로교회는 손 목사가 부산 선관위에서 조사받기 직전 찍은 것으로 보이는 영상을 그들의 유튜브 채널에 지난 6일 게시했다. 이 영상에서 손 목사는 “지난 주일 설교 시간에 이번에 부산 시장으로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자가 작년에 국회의원을 할 때 했던 발언을 영상을 소개하고 거기에 대해서 몇 마디 했다고 해서 곧바로 선관위에 고발이 되어 오늘 조사를 받으러 왔다”고 했다.

손 목사는 “작년에 김영춘 (당시) 의원은 국회 문화관광부(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질문하기를 ‘교회에서 99프로가 방역을 잘 하더라도 1프로 확진자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이 1프로조차도 막기 위해서는 국가가 예배를 전면적으로 중단을 시키고 꼭 필요한 곳에는 허가를 하는 허가제를 해야 한다, 자기는 그것을 공개적으로 대통령에게도 요청을 했고 또 이 사실을 문광부 장관에게도 요청을 하면서 이 코로나를 방지하기 위해서 교회를 전면적으로 문을 다 닫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필요한 데만 문을 열도록 해야 한다, 이게 현행법으로 안 되면 대통령의 긴급명령권을 발휘해서라도 이 일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해 3월 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당시 문제부 박양우 장관에게 “지난 주일날 90프로(%)의 교회는 잘 협조했지만 예배를 본 10프로의 대형교회, 또 지난 부산에서 온천교회가 수십 명, 3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그것은 대형교회도 아니다. 중형교회 정도”라며 “종교 집회나 스포츠 집회 등에서 99프로가 잘 자제권고에 따라주더라도 1프로의 구멍 때문에 새로운 슈퍼전파의 온상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특히 “그래서 제가 지난 월요일 날 공개적으로 대통령께 긴급명령권 발동을 요청을 드리기도 했는데, 우리 문체부 관련된 일만 놓고 보면 종교 행사나 체육 행사 등 잘못되었을 때 큰 문제가 생길 수도 있는 1프로의 소지조차 없애기 위해서 이런 집회를 원칙 금지하고 필요시에 장관이나 광역지자체장의 허가를 얻어서 개최하게 하는 그런 방식으로 전환해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도 현재의 법체계상 어렵다 그러면 역시 대통령 긴급명령권을 발동해서 조치하는 수밖에 없겠다 싶은데 이 점 대통령께 건의를 드릴 생각이 없나”라고 했었다.

손 목사는 “우리나라 건전한 상식을 가진 국회의원이 헌법에 보장돼 있는 종교의 자유를 완전히 무시하고 모든 교회의 문을 다 닫고 예배 드리는 것을 허가제로 해야 한다, 이것은 전체주의나 공산주의가 아니면 일어날 수 없는 발언”이라며 “이것은 바로 교회를 말살하고자 하는 정책이 아니면 이런 사상을 가질 수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래서 우리는 이번에 이런 선거를 통해서 어떤 것이 하나님 뜻에 맞는지 어떻게 우리가 올바른 선거를 해야 하는지 이런 데 대한 생각을 가지고 모든 교인들이 투표를 해야 한다, 이런 이야기를 했는데 이런 것들 때문에 고발을 당해서 선관위에 왔다”고 했다.

한편, 국제뉴스에 따르면 4.7 재·보궐선거의 부산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김 전 의원은 선거 전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김문훈 목사(포도원교회) 등 부산 교계 지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저는 교단은 다르지만, 중요한 결단을 앞두고서는 항상 기도원에 가서 열심히 기도생활을 하는 사람인데, 어떻게 예배금지령을 내리자고 하겠냐”며 “그럼에도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는 발언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손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