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오는 11일 종료 예정인 기존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유지하기로 했다. 단 방역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앞으로 3주간 강도 높게 이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하루 늘어나 이제는 700명 선을 위협하고 있다”며 “그토록 피하고자 했던 4차 유행의 파도가 점점 가까워지고 더 거세지는 형국”이라고 했다.

이어 “고심을 거듭한 끝에 정부는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하되 방역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앞으로 3주간 강도 높게 이행하겠다”며 “수도권과 부산지역의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한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교회의 대면예배 참여 인원도 기존처럼 수도권은 좌석 수 기준 20% 이내, 비수도권은 30% 이내로 유지된다.

정 총리는 “수도권 이외의 지역은 1.5단계를 유지하되 유행 상황에 따라서는 지자체 판단으로 단계 격상이나 다양한 방역 강화조치를 적극 시행해 나가겠다”며 “특히 수도권에서는 오랫동안 유행이 진행되며 누적된 숨은 감염원을 찾아내는 일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는 분들은 반드시 검사를 받도록 의무화하겠다”고 했다.

또 “방역의 효과성 측면에서 거리두기 단계 조정보다 더 중요한 것은 현장의 방역수칙 실천력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이번 주부터 의무화된 기본 방역수칙이 일상 곳곳에서 정착될 때까지 위반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다.

그는 “오늘 결정하는 거리두기 조정 방안만으로는 우리 앞에 다가온 4차 유행의 기세를 막아내기에 역부족일 수 있다”면서 “그간 정부는 대다수 국민들께서 예방접종에 참여하시기 전까지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고민해 왔다. 내주 초에 국민 여러분께 상세히 보고드리겠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4차 유행의 목전에서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드린다. 지금은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위기상황”이라며 “나와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다시 한 번 멈춰야 할 때”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가피한 경우 외에는 모임과 외출,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 언제 어디서든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고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다면 즉시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