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인권종합계획
주최 측은 이날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 근조화한을 세우고 “서울 교육은 죽었습니다”라는 피켓을 들었다. ©국민희망교육연대
학생인권종합계획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학생인권종합계획 전면 개정하라” “학부모는 학생인권종합계획 거부합니다”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국민희망교육연대

학생인권종합계획
주최 측은 이날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 근조화한을 세우고 “서울 교육청은 죽었습니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었다. ©뉴시스
국민희망교육연대(상임대표 진만성·김수진·임헌조, 이하 연대)가 최근 발표된 서울시교육청의 제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의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6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개최했다. 이들은 서울시교육청이 최근 발표한 제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에서 제대로 된 의견 수렴 없이 논란이 되는 ‘성평등’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성소수자 학생 보호 및 지원’을 명시했다며, 이런 내용 등에 대한 개정을 촉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