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교회
당진교회 사랑의방역봉사단 단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당진교회

비가 내리던 지난 3월 27일, 당진교회(담임 우경식 목사) 사랑의방역봉사단(단장 홍맹선 집사)이 방역통을 들고 교회 인근 지역부터 방역을 시작했다. 봉사단은 매주 토요일 오후 1시 30분, 당진시 곳곳으로 흩어져 지역사회를 위한 방역 봉사를 펼치고 있다. 벌써 1년째다.

 

당진교회 방역봉사단은 지난해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지역사회에 감염을 막기 위해 총남전도회(회장 조영석 안수집사)를 중심으로 봉사단을 만들었다. 지역사회를 섬기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어서다.

남전도회장 조영석 안수집사는 “그동안 지역사회 덕분에 교회가 성장한 만큼 지역사회에 도움도 주고, 감염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우경식 목사님의 제안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남전도회가 주관했지만 지금은 여성 봉사자의 수가 더 많다. 봉사단은 “이웃을 섬기겠다는 마음으로 남녀노소 가릴 것이 없이 봉사로 한마음이 된 것”이라고 했다. 방역기는 모두 6대로 한 대당 3명씩 한 팀을 이뤄 교회 반경 1km에서 방역을 감당하고 있다.

봉사단원들은 복덕방, 복권판매점, 미용실, 터미널 상가 등 방역의 손길이 잘 닿지 않는 곳까지 부지런히 소독제를 뿌린다. 한 사람이 소독제를 분사하면 다른 대원이 뒤를 따르며 소독된 것을 다시 걸레로 닦는 방식이다.

봉사단은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은 허물없이 다가선 당진교회 교인들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면서 이웃으로 받아들였다. 음료수를 주는 상인도 있고, 소독비 구입에 보태라고 돈을 주는 주민도 생겼다”고 했다.

방역단장 홍맹선 집사는 “봉사를 가면 커피도 타주고, 음료수도 준다”며 “방역 봉사활동을 하고 나면 주민들이 반겨주고 또 좋아하고 하니까 더 보람을 느낀다”고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소독 봉사는 쉽지 않다. 지금은 봄철이라 덥지도 춥지도 않지만 겨울이나 여름에는 추위와 더위 탓에 무척 힘든 노동이라고 한다. 방명근 장로는 “나이도 있고, 지병이 있어서 힘든데, 삼복더위와 겨울에 고생을 많이 한다”고 털어놨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