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총
세기총 임원들. ©세기총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이하 세기총,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가 “일본 교과서 역사 왜곡 내용 즉각 삭제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31일 발표했다.

세기총은 “산케이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3월 30일 일본 문부과학성(문부성)은 내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이 사용하는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고 역사총합, 지리총합, 공공의 3개 사회과목 교과서 30종에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기술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했다.

이어 ”일본의 이 같은 행위는 일본의 다음세대로 하여금 침략의 역사를 정당화하고 왜곡된 역사관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성장하게 할 것”이라며 “특히 교과서의 왜곡으로 인해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공존을 저해할 것이 자명한 일”이라고 했다.

세기총은 “더욱 안타까운 것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정부에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함께 모색하자고 제안한 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일본의 왜곡된 교과서를 통과시킨 것”이라며 “이는 한국과의 관계 회복에 대한 의지를 저버린 행위”라고 했다.

이들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위해서라도 ‘왜곡된 역사 의식’을 가져서는 절대 안될 것”이라며 “일본은 역사를 왜곡할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 역사 앞에 진정한 참회와 용서를 통해 과거의 죄악을 청산하고 평화와 공존을 위해 노력하는 국가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세기총은 “대한민국 정부는 일본의 역사 왜곡 행태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왜곡 내용의 시정을 촉구하는 한편, 독도 영유권에 대한 국제적인 연대를 통해 더 이상 일본이 역사 왜곡을 진행할 수 없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가 과거의 역사에 대한 참회 없이 역사를 왜곡하는 행태는 생명, 정의, 평화의 가치를 지향하는 교회의 정신과도 위배된다”며 “.세기총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과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750만 한국인 디아스포라와 함께 일본의 역사 왜곡 행동에 대해 적극적인 반대를 표명하며 역사 왜곡을 바로 잡기 위한 기도와 행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