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기자회견을 진행되고 있다. ©반동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반동연, 대표 주요셉 목사) 등 시민단체들이 29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퀴어문화축제의 서울광장 개최 문제와 관련한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서울광장을 동성애음란퀴어축제 행사장으로 사용 승인하는 서울시장 후보 절대 반대 △서울광장 동성애퀴어축제 사용에 대한 4.7 서울시장 선거 출마 후보자들의 분명한 입장 표명 △퀴어축제의 서울광장 개최를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한 서울시 공무원 17인에 대한 부당한 압력이나 불이익 주지 말 것 등을 요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