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기자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숭실대학교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센터장 하충엽 교수)가 25일 오후 2시 서울 종교교회(담임 최이우 목사)에서 ‘2021 북한 회복을 위한 속회·구역공과 교재’ 출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의 실행 이사인 최이우 목사는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국교회가 통일선교에 대한 관심을 지속하며 통일이라는 민족적인 과제를 감당해야 한다”며 “이를 위하여 제작된 이 교재가 한국교회가 교단을 넘어 연합하고 통일의 정신과 정책을 공유하는 데에 잘 사용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교재는 2016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출간되고 있다. 교재는 6.25전쟁이 일어난 6월, 통일선교를 주제로 한 달(4주) 동안 각 속회와 구역에서 예배와 성경 공부 등을 통해 복음적 통일에 대해 공부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꼭 6월이 아니더라도 교회가 자율적으로 시기를 정해 활용할 수 있다.

2021년 주제는 ‘너와 나의 뉴코리아: 새로운 한반도 공동체, 새로운 비전’이다. 올해부터는 한인교회도 함께 활용할 수 있도록 교재 집필자 중 절반이 한인교회 지도자들이며, 통일과 한반도 회복에 대한 비전이 해외 한인교회에까지 공유되는 것에 초점을 맞추었다.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2021 북한 회복을 위한 속회·구역공과 교재’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송병주 목사(LA 선한청지기교회), 양춘길 목사(뉴저지 필그림선교교회), 송민호 목사(토론토 영락교회), 김창환 학장(풀러신학대학원 한국학 센터)이 주저자로 교재를 집필했으며, 강웅산 교수(총신대), 박정관 교수(장신대), 최이우 목사(종교교회)가 집필진으로, 지형은 목사(성락성결교회)가 제4과 감수로 참여했다.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의 하충엽 교수는 “이 교재를 통해 한국은 물론이고 세계 열방에 흩어져 있는 한인 디아스포라 교회 가운데 통일선교에 참여하는 이들이 늘어나 한반도의 회복을 위해 합심으로 기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교재의 파일은 4월 초부터 숭실대학교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홈페이지(ccul.ssu.ac.kr)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한국교회와 한인교회 구성원 누구나 교회 상황에 맞게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숭실대학교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는 지난 2014년 10월 한국교회가 초교파로 연합해 복음통일의 비전을 품고 세운 곳이다. 올해 6월부터 내년 5월까지 국내외 20개 주요 도시에서 통일리더십포럼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학과의 석·박사 과정에는 125명의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