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광주광역시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 종교계 지도자들이 22일 오후 광주광역시청 비즈니스룸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 반대와 민주화운동 지지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시가 이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 남택률 상임부회장을 비롯해 천주교광주대교구 교구장 김희중 대주교, 광주불교연합회 도성 회장, 원불교광주전남교구 장덕훈 교구장, 광주향교 김중채 전교 등 5대 종단 대표와 이용섭 광주시장, 김용집 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교육감, 5‧18기념재단 이철우 이사장이 참석했다.

시에 따르면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 세력의 강경진압으로 많은 미얀마 국민들이 희생당한 데 대해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또 미얀마 군부의 비민주적 폭거를 강력히 규탄하고 많은 시민의 희생을 초래한 군부의 강경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한다.

광주광역시 미얀마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가운데) 등 간담회에 참석한 종교계 지도자들이 미얀마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의미의 ‘세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시는 “간담회에서, 미얀마가 민주주의와 평화를 하루빨리 되찾도록 실질적이고 효율적이며, 지속가능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 등 국제기구 및 세계인권도시포럼 참가 도시에 미얀마 군부의 폭거를 알리고 평화와 민주주의를 되찾는 데 동참해줄 것을 호소하는 등 국제사회와 긴밀하고 지속적인 연대와 협력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용섭 시장은 “1980년 5월 광주가 어둠 속에서도 빛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전진해 민주주의를 쟁취했던 것처럼 미얀마 국민들도 용기를 잃지 말고 희망의 빛을 향해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