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사순절 기간 매일 밤 10시 3분간 동시 기도
②4월 1~3일, 3일간 하루 한끼 이상 금식 기도
③부활절 예배서 공동기도문으로 3분간 기도

코로나19 소멸 위한 기도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두 손을 들고 기도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세계교회연합기도운동(공동대표 윤보환 감독)이 9일 오후 서울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신관 4층 크로스로드선교회 세미나실에서 ‘코로나19 소멸을 위한 전 세계 부활절 한 마음 기도 행동’ 캠페인에 대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때, 교회가 부활절까지 코로나19 소멸을 위해 한 마음으로 기도하자는 취지다.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종준 목사), 미래목회포럼(대표 오정호 목사), 빌리그레이엄복음협회 등이 이 캠페인에 함께 참여한다.

이번 캠페인을 주도하고 있는 윤보환 감독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계교회의 예배와 지구촌의 삶의 가치를 무너뜨렸다. 또한 세계적으로 약 2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세계 교회가 한 마음으로 기도하여 성령의 능력으로 코로나19를 소멸시킨다면 교회의 본질인 예배와 전도가 전 세계적으로 강력해 질 것이고, 치료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했다.

구체적인 시행방법은 이른바 ‘3·3·3 기도’다. ①부활절까지 사순절 기간 동안 매일 밤 10시 각자가 있는 곳에서 3분간 동시에 기도 ②고난주간 중 4월 1일부터 3일까지, 3일 동안 하루 한끼 이상 금식기도 선포 ③전 세계 모든 교회·단체·연합의 부활절 예배에서 공동기도문으로 3분간 합심해 기도하는 것이다.

주최 측은 이 캠페인을 통해 ①교회의 본질인 예배와 전도 회복 ②온 세계 교회가 서로 하나임을 체험 ③교회와 선교 단체의 유기적 기도 공동체 형성 ④치유하시는 하나님 증거 ⑤위축된 세계 경제 회복 ⑥언제나 세상의 희망이 되는 교회 ⑦영혼 구원과 교회의 성장 등을 기대하고 있다.

세기총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는 “우리는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치료자 하나님을 믿는다. 교회가 코로나19 소멸을 위해 하나님 앞에 기도한다면 하나님께서 그 기도를 들으시고 응답하실 것”이라며 “이 기도 캠페인을 통해 코로나19를 물리치고 세계 교회가 다시 한 번 힘차게 일어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교연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약 1년 동안 교회가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모든 교회가 한 마음으로 일치 되어 기도해야 할 때”라며 “특별히 부활절을 계기로 한국교회를 비롯해 전 세계 교회가 한 마음으로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기도한다면 하나님이 역사하셔서 새로운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한장총 대표회장 김종준 목사는 “코로나19로 인해 한국교회가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다. 이것을 해결하기 많은 이들이 여러 가지 방법으로 노력하고 있지만, 코로나19를 종식시키실 분은 오직 하나님”이라며 “우리가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우리 기도를 들으시고 코로나19를 종식시켜 주실 줄 믿는다”고 전했다.

미래목회포럼 이사장 정성진 목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우겨쌈을 당하고 있다. 이럴 때 하나님을 향해 두 손을 들고 기도한다면 하나님께서 하늘에 열린 문을 두시고 기도에 응답해 주시리라 믿는다”며 “또한 이번 기도운동이 우리가 다시 재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