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김 의원
얼마 전 미 남가주 한인 정치인 당선 축하 감사예배에서 감사의 뜻을 전하고 있는 영 김 39지구 연방 하원의원 ©미주 기독일보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주 출신 영 김(Young Kim) 연방 하원의원이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조 바이든 행정부가 미 의회와 긴밀히 협력해 북한 인권, 특히 여성의 지위와 역할 증진을 북한 당국에 지속적으로 촉구하길 희망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이날 보도했다.

영 김 의원은 이날 RFA와의 인터뷰에서 미 의회와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과 관련해 가장 시급해 해결해야 할 문제로 “어떤 대북 접근도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으며, 검증 가능한 비핵화 그리고 인권에 대한 존중이 강조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평화와 안보에 매우 중요다”고 답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제가 에드 로이스 전 하원 외교위원장과 의회 실무자로 활동할 때부터 북한 주민 모두가 존엄과 존중을 누릴 권리가 있는 날을 기원해 왔고, 북한 주민의 인권 문제가 반드시 미국의 대북 정책 우선순위가 되길 촉구한다”며 “수 차례 제가 강조했지만, 지난 2017년 1월 이후 공석인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조속히 임명하도록 바이든 행정부에 계속해서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영 김 의원은 “민주주의 핵심 가치에 따라 북한이 검증가능한 비핵화 그리고 명백하게 검증할 수 있는 북한내 인권 상황의 진전을 보여줄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해야 한다”며 “또한 우리는 주민들에게 끔찍한 인권 유린을 자행한 북한과 같은 정권에 대해 반드시 그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도록 미국이 책임있는 세계 강국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다.

또 북한 여성의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대다수 북한 여성은 가족의 생계를 위해 (장마당 등에서) 불법활동에 나서고 부당한 대우, 성추행이나 착취에 쉽게 노출된다는 것을 휴먼라이츠워치와 같은 국제인권단체 보고서 등을 통해 알 수 있다”며 “또한 제가 직접 만난 탈북 여성이나 탈북자들은 구금시설에서 간수나 수감자들로부터 강간과 살해 등의 피해와 목격 사실을 증언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 의회와 긴밀히 협력해 북한 주민의 인권 특히 여성의 인권 유린을 지속적으로 문제시하고 전면에 드러내며 개선을 촉구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고 RFA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