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생명, 모태에 잉태되면서부터” 낙태도 반대

차별금지법
©뉴시스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충청연회 대천남지방회가 동성애와 차별금지법 및 낙태를 반대하는 내용의 선언문을 최근 발표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는 하나님의 말씀을 부인하고 대적하는 반성경적이며 반기독교적 풍조가 점점 거세지고 있다”며 “그 풍조 가운데 특히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대적하는 동성애를 사랑으로 포장하여 옹호할 뿐 아니라 더 나아가 그것이 정상이라고 주장하는 거짓이 중심을 차지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그 거짓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남자와 여자의 두 성(sex)이 아닌 다양한 사회적 성(gender)이 존재하며 성평등(gender equality)을 실현해야 한다는 주장을 포함하고 있다”며 “이런 반성경적인 거짓된 사상의 풍조는 우리 사회 전반에 거쳐 깊이 퍼지고 있다. 심지어 기독교 안에까지 그리고 우리 감리교회 안에도 침투하여 동성애와 성평등을 옹호하는 목소리들이 심심치 않게 들려오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또한 이러한 사회적 풍조를 빌미로 정치권에서는 동성애를 비롯한 갖가지 성적 타락과 우리 사회를 무너뜨리는 갖가지 악에 대해 비판하거나 반대하면 처벌하는 것이 핵심인 차별금지법(혹은 평등법)을 제정하려고 하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또 “우리 사회에 생명경시풍조가 만연하여 하나님께서 주신 생명인 태아를 낙태하는 것이 더 이상 처벌의 대상이 아니며 더 나아가 방조, 조장하는 분위기가 되어가고 있음을 목도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에 이들은 “우리는 동성애는 하나님의 창조의 질서를 부정하는 명백한 죄임을 선언한다”며 “그러나 우리는 동성애에 빠진 이들을 배척하지 않으며 그들도 우리가 섬겨야 할 이웃이며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로 회복될 수 있음을 믿는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성경을 왜곡하여 동성애와 성평등(gender equality)을 옹호하며 차별과 혐오라는 용어를 앞세워 하나님의 질서를 파괴하며 복음을 변질시키려는 세력을 단호히 배격한다”며 “차별금지법(평등법)은 이름과 반대로 다수가 역차별 받게 되며 우리의 신앙의 자유를 억압하고 동성애를 비롯한 각종 성적 방종과 반성경적 풍조를 옹호, 조장하는 악법이기에 결사 반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는 한 인간의 생명은 모태에 잉태되면서부터 시작되기에 낙태를 반대하며 이 시대의 생명경시 풍조를 경계하며 하나님께서 주신 생명을 지키는 일에 헌신한다”고 역설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