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호
제2회 한원채인권상을 수상한 지성회 국회의원 ©지 의원실

국민의힘 지성호 국회의원이 21일 한원채인권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아내와 세 자녀 등 다섯 가족을 데리고 탈북을 시도하다 강제북송돼 고문사한 故 한원채(1943~2000) 선생을 기리기 위해 북한 인권 개선에 헌신하는 북한 인권 운동가에게 주는 상으로 올해로 2회째를 맞았다.

한원채인권재단 한봉희 이사장은 한원채 선생의 차녀로 부친의 강제북송 직전 “저 어둠의 세계, 북조선의 현실을 세상에 알리고 북녘 주민 모두가 자유를 찾고, 노예에서 해방되어 사람답게 살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유언을 받들어 인권재단을 설립했다.

한원채인권재단은 지 의원이 제3국에서 강제북송으로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있는 탈북민들을 대한민국으로 구출하는 등 전 세계에 북한정권의 극악무도한 실태를 알리는 데에 큰 공헌을 했다며 그를 수상자로 선정한 배경을 밝혔다.

지 의원 외에 탈북민 최초 영국 지방선거 후보로 나서는 인권운동가 박지현 씨 등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 의원은 “목숨을 바쳐 북한 정권의 잔인한 독재체제를 알리기 위해 투시하신 한원채 선생님의 숭고한 뜻을 이어 받을 수 있어 큰 영광”이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북한 정권의 실상과 야만적 행태를 알리고 법과 제도를 정비해 나가는데 힘쓸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성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