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정오기도회
미얀마를 위한 세기총의 정오기도회 포스터 ©세기총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이하 세기총)가 군부 쿠데타가 일어난 미얀마의 정의와 평화, 그리고 안정을 위한 기도운동을 펼친다.

세기총은 지난 2월 1일 발생한 쿠데타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미얀마의 빠른 정국 안정과 희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 성도들이 관심을 갖고 기도해 주길 요청하는 한편 세기총 산하 지부들과 750만 디아스포라가 함께 미얀마의 평화를 위해 기도하는 기도주간을 갖기로 했다.

세기총 미얀마 지부장 김균배 선교사에 의하면 지난 2월 14일 양곤 시내에 군 병력을 실은 장갑차가 배치되고 경찰 병력이 대폭 증강되고 있다는 이야기가 돌면서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으며 인터넷이 차단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세기총은 전했다. 또 지난 수일간 일부 타운십에서 방화와 강도 사건이 SNS 등을 통해 알려지고 있는 만큼 치안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매일 쿠데타 반대 시위가 벌어지면서 5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체포 또는 구금되고 있으며 특히 지난 2월 20일(현지시간) 미얀마 제2도시 만레이에서 벌어진 쿠데타 반대 시위에서 군경이 실탄을 사격해 수십명이 부상을 입고 최소 4명이 숨졌다는 소식이 들려졌다고 한다.

이에 따라 미얀마 쿠데타는 더욱 더 악화되고 있는 실정이어서 주민들은 물론 현지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들마저 공포에 휩싸여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고 세기총은 전했다.

세기총은 “미얀마는 이미 1948년부터 시작된, 세계에서 가장 긴 내전으로 인해 계속적인 혼란에 빠져 있었고 기독교인들은 반란군과 군대의 박해에 취약한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이에 따라 세기총은 오는 3월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매일 정오에 1분간 ‘미얀마의 정의와 평화, 안정을 추구하는 정오기도회’를 실시한다. 이 정오기도회는 전 세계 세기총 산하 지구와 한국교회는 물론, 전세계 750만 디아스포라에게 참여를 독려해 미얀마를 위해 기도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세기총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는 “그 어느 누가 자신이 태어나고 싶은 나라에서 태어날 수 있겠나. 살다보면 개인적으로나 혹은 국가적으로 감당할 수 없는 혼란과 위기를 겪는 경우가 없지 않다”면서 “그러기에 우리는 미얀마를 위해 기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그들이 살아온 삶의 터전에서 그들이 안정되고 평화롭게 살아 갈 수 있도록 우리는 함께 기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얀마 현지 선교사는 현재 미얀마 사태를 위해 기도를 요청하면서 “어린 아이들의 마음의 안위와 평화로움을 위해서라도 이 사태가 빨리 해결되어야 한다”며 “미얀마 사람들이 서로 화합하고 화평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전했다.

세기총은 이번 기도회를 통해 ▲미얀마가 신속하고 평화롭게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의 길로 돌아가기 위해 ▲미얀마에서 사역하고 있는 선교사들과 디아스포라의 안전을 위해 ▲미얀마에 복음의 불길이 꺼지지 않도록 기도해달라고 요청했다.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는 “미얀마에는 교민 3천500명 가량이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선교는 단순히 천국 복음만을 전하는데 그치지 않는다. 구한 말 우리나라에 찾아 온 선교사들의 사역이 그러했던 것처럼 그들이 힘들고 지칠 때 우리가 기도로 힘을 보태는 것 또한 그리스도인들이 해야 할 일”이라고 기도를 독려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기총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