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국 인터넷 청원전문 사이트인 ‘체인지닷오그’(change.org)에 북한에 억류된 한국인 6명의 송환을 촉구하는 청원이 진행 중이다. ©‘체인지닷오그’ 사이트 캡쳐
국제 선교단체 ‘오픈도어스’(Open Doors)가 북한이 억류하고 있는 한국 기독교인 5명에 대한 조속한 석방과 관심을 촉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10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국제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인 오픈도어스 미국 지부는 9일 지금 북한에 강제로 억류돼 있는 한국 국적의 기독교 신자 5명과 관련한 보고서(Meet 5 Christian prisoners in North Korea—pray for them by name)를 공개했다.

이 보고서는 한국 국적의 기독교 신자 김정욱·김국기·최춘길 선교사 등이 억울하게 수용소 생활을 하고 있다면서, 이들 말고도 북한에는 수많은 기독교인이 박해받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특히 보고서는 이들 대부분은 북한 주민쉼터와 대북지원용 국수공장을 운영하며 굶주린 북한 주민들을 돕다가, 지난 2013년과 2014년에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에 강제로 억류돼 무기노동교화형 등을 선고받고 하루에 10시간씩 노동하며 복역 중이라고 우려했다고.

그러면서 보고서는 북한 정권이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적인 정부를 자국으로 간주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이 한국 국적인 이들을 석방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RFA는 전했다.

특히 보고서는 이들 5명이 억울하게 구금된 내용도 각각 소개했다고 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김정욱 씨는 중국에서 북한 주민들을 위한 지하교회를 운영하다 2013년에 체포돼 2014년 종신형을 선고 받았다.

또 김국기 선교사는 2003년부터 탈북민들을 위해 중국 단둥에서 피난처를 운영하다 2014년 10월 북한 당국에 체포돼 2015년 6월 노동형을 선고받았고, 최춘길 선교사도 2014년 10월에 체포돼 다음해 6월 역시 노동형에 처해졌다고 한다.

한편, 오픈도어스가 보고서에서 밝힌 김정욱·김국기·최춘길 선교사 등 5명 뿐만 아니라, 탈북민 출신 1명을 포함해 총 6명의 한국 국민이 북한에 억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RFA는 덧붙였다.

이에 미국의 한국계 청년들과 기독교인들은 온라인 청원 등을 통해 한국 정부가 자국민 보호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보도에 따르면 한국계 청년들이라고 밝힌 청원자들은 미국 인터넷 청원전문 사이트인 ‘체인지닷오그’(change.org)에 북한에 억류된 한국인 6명의 송환을 촉구하는 청원 운동을 지난해 9월부터 벌이고 있는데, 이달 10일 현재 1천46명이 서명했다.

이들은 한국 정부의 침묵에 우려를 나타내며 북한의 인권 문제와 억류된 한국인 6명의 존엄이 남북 관계 유지를 위한 대가로 억제될 수 없다면서 이들에 대한 송환 노력을 촉구하고 있다고 RFA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