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삼 목사
김병삼 목사 ©만나교회 영상 캡쳐
김병삼 목사(만나교회)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 교회를 향해 “지금은 우리의 권리를 주장하며 불공평을 해소하자고 소리를 높이기보다 이 시간을 지나며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고 보듬어야 할 때”라고 했다.

김 목사는 9일 ‘코로나 확산 속 지탄받고 있는 교회를 보며’라는 제목으로 국민일보에 쓴 글에서 이 같이 말하며 “이 역병이 지나고 나면 교회에 주신 거룩한 사명을 갖고 하나님의 나라를 선포해야 한다. 힘들지만 참아내고 격려하고 위로하자”고 했다.

그는 “요즘 모든 사람들의 마음 속에는 분노가 가득 차 있어 누군가 빌미만 제공하면 언제든지 터뜨릴 준비가 돼 있는 듯하다. 이러한 분노의 이유는 ‘억울함’ ‘불공평’ ‘피해자’라는 감정들”이라며 “식당, 카페, 노래방, 헬스클럽, 학원, 유흥업소에 이르기까지 우리만 억울하게 피해를 입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그 와중에 교회도 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이 상황, 그리고 방역당국의 조치에 대해 끊임없이 불공평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불공평하다고 여겨지는 상황에서 하나님은 우리 교회에 무엇을 물으실까. ‘불공정’을 회복해 ‘어떻게 몇 번의 예배를 드렸는가’를 물으실까 아니면 이러한 상황에서 가장 아프고 힘들고 연약한 자를 위해 ‘교회는 무엇을 했느냐’를 물으실까”라고 했다.

김 목사는 “하나님은 정의로운 것이나 우리의 권리를 찾는 영리함보다 ‘작은 자’를 위해 교회와 성도들이 무엇을 했는지를 더 귀하게 생각하지 않으실까. 만일 예수님께서도 십자가 위에서 ‘억울하다’는 생각으로 내려오셨더라면 하나님의 구원 계획이 이뤄질 수 있었을까”라며 “코로나 상황에서 하나님의 위대한 계획은 무엇일까”라고 물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