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 국무부
미국이 탈퇴 3년 만에 유엔 인권이사회에 복귀하기로 했으며, 이에 대해 미국이 앞으로 북한 등 전 세계 인권 침해 국가에 대해 비판적 목소리를 더 높여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미국의소리(VOA)가 9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이 유엔 인권이사회에 돌아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가 민주주의와 인권, 평등에 중심을 둔 외교정책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의지를 밝혀왔다면서, 유엔 인권이사회와 즉각적이고 적극적으로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VOA에 따르면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2018년 6월 인권이사회에서 탈퇴했다.

당시 미국은 인권탄압 국가들이 이사회에 포함돼 있는 것과 이사국으로 선출될 가능성, 또 이스라엘에 대한 인권이사회의 `불균형적’인 집중과 적대감을 탈퇴 이유로 제시했었다고 한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우선 참관국 자격으로 복귀할 것이라며, 이 자격으로 인권이사회에서 발언하고 협상에 참여하며 결의안을 내놓는데 다른 나라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VOA는 전했다.

VOA는 “참관국은 이사국과 달리 인권이사회에 제출된 결의안에 대한 투표권이 없다”며 “미국은 올해 10월로 예상되는 인권이사회 이사국 선거를 통해 이사국 선출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인권이사회 이사국은 유엔총회에서 회원국들의 표결로 선출된다”고 설명했다.

또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전문가들은 미국의 유엔 인권이사회 복귀를 환영하며, 이번 결정이 국제사회가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는데도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8일 VOA에 미국이 북한의 인권 침해에 대해 늘 목소리를 내 왔지만 인권 침해를 지적하는 많은 나라들 가운데 하나일 때 더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로버타 코헨 전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보는 지난 4년 동안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관심이 떨어져왔다고 지적했다. 북한인권결의안은 늘 있었지만 유엔 인권이사회 자체가 그에 걸맞는 행동을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VOA는 덧붙였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미국의 유엔 인권이사회 복귀가 인권 상황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해 변화를 일으킬 수 있도록 북한을 더욱 압박하는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고 보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