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한기총이 설 명절을 앞둔 지난 5일 ‘코로나 극복 기원’ 마스크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 속 인물은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대행인 김현성 변호사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직무대행 김현성, 이하 한기총)가 설 명절을 앞둔 지난 5일 지난해 연말에 이어 두 번째 ‘코로나 극복 기원’ 마스크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한기총은 WK뉴딜국민그룹(총재 박항진)으로부터 마스크 20만장을 기부 받아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인과 노인 등 취약계층과 이를 나눴다.

대표회장 직무대행 김현성 변호사는 “코로나로 인해 국민 모두가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자칫 소외될 수 있는 이웃에게 마스크를 나눔으로써 우리 모두가 한 마음으로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며 “작은 정성이나마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는 취약계층의 이웃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설 명절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 백신 접종이 시작되어도 마스크 착용은 계속되어야 하므로 취약계층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후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번 행사에 제공된 마스크 20만장은 한국장애인사회복지회, 감만종합복지관, 영등포장애인복지관, 사하사랑채노인복지관, 월드비전 부산본부 등에 전달되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기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