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킹 전 북한인권특사
로버트 킹 전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뉴시스
4년 넘게 공석 상태가 이어진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의 부활이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현실화하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5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내내 공석이었던 북한인권특사를 재임명할 가능성을 처음으로 시사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4일 VOA에 “우리의 정책 검토 절차의 일환으로, 국무장관은 관계 부처와 함께 자원을 바이든-해리스 행정부의 외교 정책 우선순위에 가장 잘 맞추기 위해 특사 직책을 유지하거나 채우는 방안을 들여다볼 것”이라며 “여기에는 ‘북한인권특사’ 직책이 포함된다”고 밝혔다고 한다.

국무부가 북한인권특사 직책을 직접 거론하며 재임명 가능성을 내비친 것은 4년 만에 처음이라고.

VOA에 따르면 2017년 1월 로버트 킹 특사가 물러난 이후 국무부는 북한인권특사 임명 계획을 문의할 때마다 “북한의 인권 실태에 깊이 우려한다”면서도 “행정상 발표할 내용이 없다”는 답변으로 일관해왔다.

그랬던 국무부가 재임명 가능성을 내비친 데 대해 미 북한인권위원회(HRNK)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우리는 인류에 대한 범죄와 그 밖의 매우 심각하고 지독한 인권 침해를 저지르는 북한 정권이라는 엄청나게 중요한 이슈를 다루고 있다”며 “특사 재임명은 한반도와 미국인들의 안보에 매우 중요한 북한 인권 문제 해결에 대한 미국 정부의 의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