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독자유통일당 21대 총선 선거결과 기자회견
    기독자유통일당, 총선 선거무효소송 제기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이 지난 4월 15일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의 무효소송을 제기했다. 당은 지난 15일 대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당은 “이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를 부실하게 관리하고 통계를 조직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민주주의의 꽃이라 불리는 선거가 공정하게 관리되지 못하고 특정 정당 및 진영에 의해 농락당했다는 유권자들의 의심과 ..
  • 기독자유통일당
    “게이클럽 논란, 차별금지법 통과 후의 현실”
    기독자유통일당이 12일 동성애 등도 포함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당은 이 성명에서 “동성애자 등 소수자 보호를 핑계로 국민 다수의 자유권을 박탈하는 자유권박탈법(차별금지법)을 결사 반대한다”며 “줄어들고 있던 중국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동성애자 클럽과 찜방 등 동성애자들의 모임에 대한 관리 부실로 신천지 이후 또다시 집단감염에 따른 대량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다..
  • 탈북민 김정은 태영호 당선인
    “민병두 의원, 기독교인들게 사과하고 정계은퇴 하라”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이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병두 국회의원의 사과와 즉각 정계은퇴 선언을 촉구했다. 당은 “민병두 의원은 지난 5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의 infodemic pendemic 위험 알린 20일. 무덤서 부활? 20일만에 ‘무덤’서 나온 김정은...사망설 키운 인포데믹 ‘무덤’서 나온 김정은 옆자리 김여정...‘사실상 2인자’ 알렸다 북..
  • 기독자유통일당 21대 총선 선거결과 기자회견
    기독자유통일당, 중앙선관위에 대한 철저 수사 촉구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이 11일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와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당은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선거는 국민의 신성한 주권을 행사하는 민주주의의 꽃이다. 따라서 선거는 공명정대하고 투명하게 진행되어야 하며 그러지 아니할 경우 국민주권은 훼손되고 민주주의가 침해당하게 될 것이며 ..
  • 기독자유당 고영일 대표
    “태영호·지성호 당선자에 대한 정치 탄압 중단하라”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이 7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정부와 여당은 태영호·지성호 탈북정치인들에 대한 정치적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당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좌파시민단체의 협공에 의한 태영호·지성호 21대 국회의원 당선자에 대한 비난과 정치적 탄압이 도를 넘고 있다”며..
  • 기독자유통일당
    기독자유통일당 “투표함 보전 신청… 부정선거 의혹 해소 위해”
    기독자유통일당이 “이번 선거(4.15 총선)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고 민주주의 꽃이자 신성한 주권인 유권자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투표함 보전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당은 29일 오후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인천 미추홀구 민경욱 국회의원이 용기 있게 나서서 투표함 보전 및 재검표 신청을 한데 대해 적극 지지하며 함께 할 것을 선언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당은 ..
  • 기독자유당 고영일 대표
    기독자유통일당 “NCCK의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규탄”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이 22일 “좌익적 정치종교 단체인 NCCK의 차별금지법 제정, 시행 촉구를 강력히 규탄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당은 “21대 총선이 끝난 다음날인 16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차별금지법을 조속히 제정, 시행하자’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며 “NCCK가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차별금지법은 전통적, 역사적으로 차별받아온 대상인..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인 10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청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용지를 받고 있다.
    기독자유통일당, 부정선거 의혹 해명 요구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 변호사)이 최근 성명을 통해 “국민이 자신의 소중한 주권이 왜곡되고 침해당했다고 생각하며 분노가 쌓일 때 민주주의는 파괴될 것”이라며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
  • 기독자유통일당 21대 총선 출정식
    기독자유통일당 “참패의 가장 큰 원인은, 진성당원 부재”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이 ‘21대 총선 결과와 진성당원의 필요성’이라는 제목으로 19일 성명을 발표했다. 당은 “기독자유통일당의 수많은 당원과 지지자들은 21대 총선결과를 보면서 진한 아쉬움을 남길 수 밖에 없었다”며 “기독자유통일당 관계자들은, 원내진입이라는 1차 목적은 이미 달성하였다고 판단하고, 의석을 몇 석이나 얻느냐만 남았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이었다”고 했다...
  • 이동호 박사
    “실패의 원인은 나와 우리에게”
    이동호 박사(전 여의도연구원 부원장)가 18일 ‘유튜브 국민대회’에서 기독자유통일당 등 우파 세력이 지난 4.15 총선에서의 실패를 직시하고 그 원인을 ‘밖’이 아닌 ‘안’에서 찾을 주문했다. 자성을 촉구한 것이다. 이 박사는 “미국 보수주의 운동을 공부해야 한다. 1964년도 배리 골드 워터(공화당 소속 정치인)는 이번보다 훨씬 더 기록적인 패배를 했다. 정말 궤멸적 타격을 받았다”며 “그..
  • 김문수 전 지사
    “태극기·십자가 옳은 주장이라도, 나눠지고 약해져”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17일 자신의 SNS계정에 21대 총선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김 전 지사는 “기독자유통일당이 1.83% 득표로 3%를 못 받아 국회의원을 당선시키지 못했다”며 “우리공화당(0.7%)과 친박신당(0.5%)도 마찬가지다. 나는 지난 3년 동안 태극기·십자가 들고 탄핵반대·문재인 퇴진을 외쳐왔는데 3당이 모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 서경석 목사
    “기독자유통일당 패배, 태극기 세력 심판받은 것”
    서경석 목사(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가 “기독자유통일당의 패배는 우리 모두의 패배이고 태극기 세력이 국민으로부터 심판받은 것이고 태극기 세력이 태극기 세력 내부로부터도 심판받은 것”이라고 했다. 서 목사는 16일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347화에서 “그동안 우리의 운동이 옳았다면 기독자유통일당은 당연히 원내에 진입했어야 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이 말을 하기가 너무 뼈아프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