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
    [사설] 그들도 우리 국민의 한사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또 다시 코로나19 재확산의 책임을 한국교회에 돌리는 듯한 발언을 했다. 지난 27일 청와대에서 가진 기독교 주요 교단 대표 간담회 자리에서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도 전광훈 목사와 사랑제일교회, 8.15 반정부 집회 참가자들을 싸잡아 “몰상식”, “적반하장” 등의 거친 표현을 동원해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8.15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국민을 향해 “용서할 수 없다”, ..
  • 문재인 대통령 김태영 목사
    [전문] 김태영 목사, 청와대 간담회 발언
    대통령님께서 국정에 바쁘신 데도 오늘 기독교 지도자를 초청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코로나와 수재와 태풍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국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교회 예배자중에서 감염자가 많이 나와서 죄송합니다. 특별히 방역을 위해 노심초사하시는 대통령님과 정부 관계자들, 일선에서 수고하시는 의료진들에게 감사와 격려를 드리며, 모든 환자들도 빠른 쾌유를 기도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靑 “대통령-교계 간담회, ‘충돌’ 분위기 아니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지난 27일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개신교계 지도자들과의 청와대 간담회와 관련, “비공개 부분에 대해 설명 드리겠다. 일부 보도처럼 ‘충돌’하는 분위기가 전혀 아니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간담회 후 추가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비공개 간담회에서는 총15명의 교회 지도자가 발언했다. 이중 4명은 각기 표현은 달랐지만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관련, ..
  • 한기채 목사
    한기채 목사가 ‘차별금지법’ 언급하자 文 대통령이…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인 한기채 목사가 27일 청와대 간담회에 참석해 자신이 했던 발언 내용과 소감을 페이스북을 통해 전했다. 한 목사는 간담회에서 “요사이 좌불안석이다. 교단의 총회장도 이런데, 대통령님은 얼마나 힘드시겠는가? 전광훈 사태에 대해 국민들과 대통령에게도 유감스럽다. 작년 8개 교단에서 ‘이단 옹호자’라는 의견이 있었고, 9월 주요 교단..
  • 문재인 대통령
    [전문] 문재인 대통령, 개신교계 간담회 마무리 발언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여기 계신 장관님(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나 청와대 참모들도 지도자분들께서 하신 말씀 잘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기도의 힘을 믿습니다. 우리나라가 이만큼 발전해 온 데는 각각 종교는 다르더라도 우리 국민의 간절한, 나라를 위한 기도의 힘이 모여 오늘의 대한민국을 이루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독교는 대한민국 최대 종교입니다...
  • 문재인 대통령
    文 대통령 “교회인증제 도입, 현실적으로 힘들어”
    27일 청와대에서 16명의 개신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문재인 대통령이 마무리 발언에서 “소수 교회 때문에 일어난 일인데 모든 교회에 (비대면 예배를) 일률 적용하는 것은 부당하니, 교회를 분별할 수 있도록 교회인증제를 도입하자는 것은, 현실적으로는 참으로 힘든 일”이라고 했다...
  • 문재인 대통령
    소강석 목사 “교회에 따뜻한 언어를… 대통령에 당부”
    27일 청와대 간담회에 참석한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예장 합동 부총회장)가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소감과 함께 참석자들이 주요 발언 내용을 전했다. 소 목사는 “오늘 청와대를 다녀왔다. 저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모두발언에 어떤 말씀을 하실까, 토씨까지 거의 메모를 했다”며 “저는 처음 부분에 대통령께서 기독교가 대한민국 발전에 지대한 역할을 했다는 말씀에 아주 기분이 상기되었다”고..
  • 김태영 목사
    “종교의 자유를…” 김태영 목사, 文 대통령에 직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이자 예장 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가 27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종교·집회·표현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안전이 우선’이란 취지의 최근 문 대통령 발언을 언급하며 “종교의 자유를 너무 쉽게 공권력으로 제한할 수 있고, 중단을 명령할 수 있다는 뜻으로 들려서 크게 놀랐다”고 말했다고 조선일보가 이날 보도했다...
  • 문재인 대통령
    “전체 교회 막는 방식, 동의하기 어렵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이자 예장 통합 총회장인 김태영 목사가 27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전체 교회를 막는 현재의 방식으로는 정부도 부담이 될 것이고, 교회도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 문재인 대통령
    [전문] 문재인 대통령, 개신교계 간담회 모두발언
    오늘 앉아서 이렇게 말씀들을 나눴으면 합니다. 한국 기독교를 이끄는 교회의 지도자분들을 청와대에 모시게 되어서 무척 반갑습니다. 오늘 태풍 때문에 기상이 매우 나쁜데도 먼 지역에서도 이렇게 와 주셨습니다. 우리나라와 국민들을, 정말 어려운 상황인데 이것을 함께 걱정하는 그런 한 마음으로 함께해 주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감사드립니다...
  • 문재인 대통령
    文 대통령 “8월 코로나 감염 절반이 교회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개신교계 지도자 16명을 만난 자리에서 “8월부터 시작된 코로나 재확산의 절반이 교회에서 일어났다”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 오찬에는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공동대표회장 김태영·류정호·문수석 목사를 비롯해, 소강석 목사(전국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 상임고문), 김종준 목사(예장 합동 총회장), 장종현 목사(예장 백석 총회장), 이영훈 목사(기하성 대표총회장),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