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 ©유튜브 ‘너알아TV’ 영상 캡쳐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코로나19의 폭발적 재확산 상황에서 한국교회에 드리는 호소문’을 21일 발표했다.

기윤실은 “사랑제일교회와 광복절 광화문 집회 발 코로나19 재확산이 전 국민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 특히 사랑제일교회 교인들과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이 진단검사를 거부하거나 방역을 방해하고 가짜뉴스를 퍼뜨림으로 인해 정부가 행정력을 낭비하고 있고 전 국민이 공포에 떨고 있으며 엄청난 생활의 불편과 경제적 손실을 입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은 교회와 기독교인들의 삶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대부분의 교회가 정부의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몇몇 교회의 비상식적이고 반사회적인 행동, 그리고 일부 교회 관련 단체들의 몰상식적인 대응으로 인해 교회가 방역 방해집단으로 오해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로 인해 대다수의 기독교인들이 괴로워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다행히 이 상황에 대해 주요 교단들과 교회 최대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 등은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교회가 정부의 방역대책에 적극적으로 협력하라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며 “대부분의 교회들은 그에 따라 비대면 예배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그동안 전광훈 목사가 온갖 이단성 발언과 반사회적 기행을 해왔음에도 교회가 이를 적절하게 제어하지 못한 것에 대한 성찰과 자성이 있어야 한다”며 “많은 교회의 지도자들이 그의 언행에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그가 정부 비판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것을 지지하고 옹호한 결과 그의 영향력이 과도하게 커지고 한국교회를 과잉 대표하게 되었다. 이 부분에 대한 한국교회 전체적인 성찰과 자성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광복절 집회 참석 후 전국으로 흩어진 사람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응할 수 있도록 교회가 적극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며 “지난 광복절 집회 참가자들은 교인들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 그러므로 개별 교회에서는 이들이 누구인지 파악을 해서 다른 교인들과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고려해 이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권고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기독교는 이웃사랑의 종교다. 예배는 교회의 가장 중요한 기능이지만 이 시점에 현장 예배를 드리는 것은 교인과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위해를 가할 가능성이 높다”며 “따라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예배라고 할 수 없다. 더군다나 지금은 온라인 예배라는 긴급 처방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했다.

기윤실은 “국민의 안전을 도모하고 생명을 보호하고자 하는 정부의 합법적인 정책에 협력하는 것은 성경과 신앙고백이 가르치는 그리스도인의 의무”라면서 “한국교회는 사랑제일교회와 광복절 광화문 집회로 인한 코로나19의 폭발적 확산의 위기 앞에서 그 책임을 통감하고 우리의 어두운 부분과 단절하며 보다 적극적인 이웃사랑을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