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사랑의밥차
사랑의교회가 제작해 구세군에 기증한 사랑의밥차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 지역의 이재민들을 위해 최근 약 1만인 분의 식사를 제공했다. ‘사랑의밥차’ 나눔을 통해서다. 사랑의밥차는 재난·구호 현장을 돕기 위한 이동급식차량으로 지난 2018년, 사랑의교회가 창립 40주년을 맞아 대사회적 책임의 일환으로 제작해 한국 구세군에 기증한 것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