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리아 북부 알레포주(州) 만비즈에 위치한 리틀 런던
    시리아에 해외 IS가담자들 모여사는 '리틀 런던' 있다
    시리아 이라크 등 중동지역 사람들 외 서방에서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한 이들이 모여사는 집단 군락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시리아 북부 알레포주(州) 만비즈가 바로 그곳으로, 해외 가담 IS대원들 가운데 영국 출신들이 많아서 리틀 런던(Little London)이라고도 불리우는 곳이다...
  • 어머니를 처형한 IS 대원 알리 사크르
    천륜 저버린 IS…아들이 탈출 권하던 어머니 살해
    이슬람국가(IS)가 이젠 천륜까지 저버렸다. IS의 한 20대 대원이 탈출을 설득하는 어머니를 공개 처형했다는 아주 슬픈 소식이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SOHR)에 따르면, 알리 사크르(21)라는 이름의 이 대원은 시리아 락까에서 자신의 어머니 레나 알-카셈(45)을 공개처형했다. 레나 알-카셈은 아들에게 "미군 주도로 연합군이 공습하면 IS를 쓸어버릴 수도 있다"면서 도시에서..
  • 캐논 앤드류 화이트 목사
    "'니느웨'에는 이제 성도 하나 없고, 교회는 전부 파괴됐다"
    성경 지명으로 잘 알려진 '니느웨'(현 지명은 '니너베')에 현재 기독교인이 하나도 없고, 교회 역시 전부 파괴됐다는 아주 슬픈 소식이다. 이슬람국가(IS)가 점령한 이라크 땅 가운데 한 곳인 니너베는 그들의 이데올로기를 따르지 않는 이들을 모두 처형하는..
  • 이슬람국가
    IS, 방글라데시 기독교 개종자 살해 '자신들 소행' 주장
    이슬람국가(IS)가 최근 발생한 기독교 개종자 살해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이슬람 국가인 방글라데시에서는 최근 수개월간 이슬람 극단주의와 관련된 폭력 사건이 급증해 왔다. 기독교 개종자 살해 사건은 지난 목요일, 수도 다카에서 서쪽으로 160km 가량 떨어진 제나이다 지역에서 발생했다...
  • IS가 동성애자를 건물 옥상에서 떨어뜨려 죽이는 모습.
    IS, 샤리아 법정 통해 동성애자 옥상에서 떨어뜨려 죽인다
    이슬람국가(IS)가 고위 간부와 동성애 성관계를 갖던 15세 청소년을 건물 옥상에서 떨어뜨리는 형벌로 살해했다. 그러나 당사자인 IS 간부는 처벌을 면하고 직위를 박탈당하기만 해서 시리아 밖으로 추방됐다. 4일(현지시간) 영국 언론들이 시리아 매체 ARA 뉴스를 인용 보도한 것에 따르면, 시리아 동부 데이르에조르(Deir ezzor)에서 IS가 대중들이 보는 가운데 아부 자이드(Abu Zai..
  • 위르겐 토덴회퍼(Jürgen Todenhӧfer)
    "IS 무서워하는 것 연합군 아냐…反게릴라전 능한 이스라엘군"
    독일 언론인 위르겐 토덴회퍼는 지난 27일 영국 언론 '쥬이시 뉴스(Jewish News)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와 같이 밝히고, 그 이유로 이스라엘군이 게릴라와 싸우는데 아주 익숙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도시 내 게릴라전이나 테러 전략을 구사하는 IS에 실질적인 위협이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