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신약학회 112차 학술대회
    “목회·선교 현장에 바울 같은 ‘유연함’ 있어야”
    한국신약학회가 1일 오전 10시 ‘신약성서의 복음과 세상이 만나는 방식’이라는 주제로 제112차 학술대회가 온라인 줌으로 개최됐다. 이날 김종현 박사(한일장신대)는 ‘로마제국과 바울의 선교 전략: 현명한 복음-로마서 13장 1-7절의 주석 연구’라는 제목으로 발제했다...
  • 도서『1세기 기독교와 도시 문화』
    1세기 기독교와 도시 문화는 어땠을까
    이 책의 저자 웨인 믹스는 이러한 도시 기독교의 형성 과정 및 기독교 공동체의 사회 문화적 배경을 바울 관련 문서들을 중심으로 차근차근 재구성하여 보여준다. 당시 교회 구성원들의 사회적 지위, 기독교 공동체 내의 치리 방식, 세례와 주의 만찬으로 대표되는 의식 등을 재구성하는 작업에서 저자는 성경 자료에 담긴 사소한 정보를 단 하나도 허투루 넘기지 않으며, 다양한 고대 문헌 및 고고학적 정보..
  • 최승락 교수
    “사람의 평가가 사역을 판단하는 기준 되면 안돼”
    한국성경신학회가 최근 신반포중앙교회(김지훈 목사) 대예배실에서 ‘고린도후서 주해와 설교’라는 제목으로 제46차 정기논문 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최승락 교수(고려신학대학원 신약학)가 ‘새 언약 사역자의 본분, 영광, 고난:고후 1~4장을 중심으로’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 이재훈 목사
    이재훈 목사 “그리스도의 향기를 내려면…”
    온누리교회 이재훈 목사가 10일 주일예배에서 ‘죽음의 냄새인가 생명의 향기인가’(고후2:12~17)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 목사는 “고난을 통한 열매는 역설이 숨어 있다”며 “우리가 큰 일을 할 수 있다고 자만하는 순간 하나님께서는 그것을 보잘 것 없게 만드신다. 그러나 우리의 연약함을 깊이 깨닫고 작고 하찮음을 고백하면 하나님께서는 그것을 굳게 잡아주시고 크게 사용하신다”고 했다...
  • 이경애 박사
    선으로 악을 이긴다는 것
    사도 바울은 이러한 선과 악의 공존의 고통을 외부 세상에서만 찾지 않는다. 자신의 내부에서 다투는 두 마음을 발견하고 절규한다. 내 속에 선을 행하기 원하는 마음과 악을 행하고 싶은 의도가 함께 존재한다는 것이다(롬 7:21). 그리고 이러한 자신을 사망의 몸이라고 부르며 괴로워한다. 바울은 자신의 내면에 알곡과 쭉정이, 양과 염소가 공존하고 있음을 알았다. 자신이 감히 완전한 알곡이며 착한..
  • 금란교회 김홍도 동사목사 장례예배 9월 2일
    故 김홍도 목사 장례예배… 박종순 목사 설교
    금란교회 김홍도 목사가 2일 오전 8시 5분, 향년 83세로 별세한 가운데, 이날 오후 5시 30분 빈소에서 장례예배가 진행됐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가족, 친인척만 참석했고, 실시간 생중계 됐다. 예배에선 박종순 목사(충신교회 원로)가 디모데후서 4장 7~8절을 본문으로 설교했다...
  • 킹덤필러
    “‘안 괜찮은 놈’에게 베푸신 하나님의 은혜 찬양”
    예수님께서는 천국이, 스스로를 괜찮은 사람이라 자부하는 바리새인과 같은 자들을 위한 나라가 아니라 오히려 하늘을 우러러볼 엄두도 못 내고, 가슴을 치며 하나님의 자비를 구했던 세리와 같은 ‘안 괜찮은 놈’들을 위한 나라라고 말씀하셨습니다(누가복음 18:9~14). 이번 앨범을 통해서 성경 속 바리새인처럼 스스로를 괜찮다고 여기는 자들에게는 경고의 메시지를, 그리고 세리와 같이 스스로 괜찮지 ..
  • 학교기도불씨운동 온라인기도회 4차
    “바울의 삶 책임진 건 ‘스펙’ 아닌 예수 그리스도”
    5월 한 달 매주 토요일 2시에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던 ‘학교기도불씨운동 온라인 기도회’가 지난 23일 4차로 진행되었다. 이번 기도회는 온라인에선 마지막으로 열렸으며, 이후에는 오프라인 학교에서 이어갈 예정이다...
  • 이용규 선교사
    “죽음 이기는 부활 신앙, 갖고 있나요?”
    부활이 믿어지지 않는다면 우리는 죽음을 넘어서 믿음의 용기를 가질 수 없습니다. 부활을 믿는 사람의 삶에서는 세상 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는 담대함과 평안을 발견하게 됩니다. 이 책에서는 부활을 믿는 사람들의 삶에 나타난 여러 변화와 담대함을 추적합니다...
  • 영화 바울
    "살아도 주를 위해, 죽어도 주를 위해"...영화 '바울' 10월 개봉
    영화 <바울>이 오는 10월로 국내 개봉을 확정 하고 메인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영화<바울>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약 30년 후인 AD 67년, 끝까지 믿음을 지키고자 했던 사도 바울과 초대교회 성도들의 가슴 뜨거운 희생과 기적 같은 삶을 그린 감동 드라마이다. 네로 황제 시대, 극심한 박해와 핍박 속에서도 오직 믿음으로 인내한 크리..
  • 조덕영 박사(창조신학연구소 소장)
    사도 바울은 누구인가: 사도 바울의 창조 신앙
    사도 바울은 과연 누구였을까? 사도 바울(Paul)만큼 기독교 역사에서 극적이고 독특하고 중요한 인물이 있을까? 그는 도대체 어떤 사람으로 무엇을 배웠으며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었고 그의 외모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출신과 가문은? 그리고 회심 이전에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다가 부활의 예수를 만난 후 돌연 신앙의 변곡점을 맞았던 것일까?..
  • 에스라성경대학원대학교 이진섭 교수
    "바울 서신은 목회 서신…바울 목회의 윤곽 제시"
    이진섭 교수(에스라성경대학원대학교 신약학)는 "바울의 목회: 바울서신에 나타난 바울 목회의 윤곽"이란 제목의 발표를 통해 먼저 "바울이 교회 역사에 주는 영향력이 큰데, 이 영향력은 종종 바울서신이 기독교 신학과 교리에 점유하고 있는 무시할 수 없는 무게로 나타난다"면서 "특별히 루터 이후 개신교 신학과 교리는 바울서신에 큰 무게를 두고 있는 듯 보이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