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코로나19 유행이 사라지는 수준의 집단면역은 달성이 어렵다며, 향후에도 소규모 유행이 반복적으로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집단면역에 대해, 종식을 가안한 전국적인 집단면역 체계라고 한다면 그런 상태는 달성하기가 매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손 반장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우리나라가 집단면역을 달성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날 손 반장은 "다수가 확진되는 큰 유행을 겪었기 때문에, 앞으로 이번과 같이 전면적인 대유행이 다시 발생할 가능성은 상당히 낮아지고 있다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이어 손 반장은 "우리나라도 그렇고 세계적으로도 그렇고 코로나19는 종식되기보다는 더불어 살아가는 체계로 이행할 것"이라며 "새로운 변이, 겨울철 등 불확실성 요인으로 소규모 유행을 반복하면서 계속 유지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9만5419명으로 7주만에 수요일 기준 10만명대로 감소했다. 단 사망자는 184명이 늘어 누적 2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사망자의 경우 지난달 12일 누적 1만명을 넘은 뒤 불과 32일만에 1만명이 추가됐다.

손 반장은 "요일별 편차가 있기 때문에 특정 요일 수치에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현실을 적절하게 반영하기엔 한계가 있다"며 "7일간의 주간 평균 수치가 계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국면이라고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현재 사망자가 주로 발생하는 부분은 고위험군, 고령층"이라며 "시설 쪽에서는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거의 40% 가까이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박 반장은 "60세 이상은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별도로 하지 않더라도 팍스로비드 처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하루 안에 증상이 있으면 진단, 치료, 처방을 할 수 있도록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반장은 "향후에는 요양병원에 전담 공무원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협력병원에서 방문 진료를 할 수 있도록 활성화하거나 외래진료를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 방안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코로나 #집단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