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내달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1만6367가구(21곳)으로 공급 물량이 이달보다 크게 늘어 전세난에 다소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4월 전국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국민임대 제외) 입주물량은 이같이 집계됐다. 이달 입주물량 8714가구 대비 87.8%, 작년 같은 달 1만4634가구 대비 11.8% 늘었다.

수도권에서는 총 7곳 5224가구가 입주 예정이다.

서울은 4곳 3649가구로 ▲성동구 상왕십리동 왕십리뉴타운1구역 '텐즈힐' 1702가구(25일) ▲마포구 아현동 '공덕자이' 1164가구(27일) ▲서초구 내곡동 SH 내곡지구6단지 공공분양 585가구(8일) ▲마포구 합정동 마포 한강 푸르지오 198가구(27일) 등이다.

경기는 3곳 1575가구로 ▲평택시 용이동 'e편한세상 평택' 632가구(15일) ▲화성시 청계동 동탄2 A-20 대원칸타빌 498가구(8일)▲용인시 수지구 '용인 광교산자이' 445가구(30일) 등이다.

지방은 총 14곳 1만1143가구 입주 예정이다. 대구가 3곳 2870가구로 가장 많고 ▲부산 1곳 2369가구 ▲세종 2곳 1666가구 ▲울산 1곳 1270가구 ▲전남 2곳 1113가구 ▲경남 2곳 923가구 ▲전북 1곳 481가구 ▲충남 1곳 379가구 ▲경북 1곳 72가구다.

주요 분양 단지는 ▲세종 도담동에서는 '한림풀에버' 979가구(4월 말) ▲충남 아산시 배방읍 '배방2차푸르지오' 379가구(29일) 등이다.

부동산써브 조은상 책임연구원은 "최근에는 지속적인 전세난으로 인해 새 아파트 전세 물건 소진이 빨리되는 경향이 있으므로 전세 수요자라면 보다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입주물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