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이후 서울 송파구의 한 음식점의 모습. 홀이 텅 비어있다. ⓒ 뉴시스
    새 거리두기에 단계별 모임 인원 제한 "과도하다"
    3차 유행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였던 모임 금지가 거리두기 시스템에 포함될 경우 장기간 방역에 지친 국민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란 의견이 우세하다. 이와 함께 거리두기 체계가 자주 바뀌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따른 피로감이 더 심해질..
  • 거리두기로 말미암아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한산한 모습.
    오늘부터 2주간 거리두기 연장…설까지 5인모임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1일부터 새로 적용된다. 정부가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2주 연장하기로 해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 등 대부분의 조치가 기존과 동일하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설 연휴 이후까지 연장된다...
  • 정부가 17일 종료되는 현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를 31일까지 2주 연장한다. 다만 헬스장, 학원, 노래방 등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은 조건부 허용한다. 또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계속 시행한다.
    거리두기·5인모임금지 연장… 헬스장·노래방·학원 문연다
    헬스장, 학원, 노래방 등 장기간 집합금지·운영제한 조치가 적용된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은 오후 9시까지 운영을 조건부로 허용한다. 또 개인간 접촉을 줄여 감염확산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컸던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계속 시행한다...
  •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 “3단계 깊이 검토… 식당 포장만·5인이상 모임 금지 등 논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역대 최대 규모로 이어지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여부를 "깊이 검토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정부는 전문가 의견을 수렴 중인데,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식당·카페 내 취식 금지, 스키장 집합금지 등이 건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 서울시 공연장 2주간 영업 중단
    공연계 “코로나19로 지난해 대비 약 30% 매출 급감”
    공연·예술계가 대목인 연말에 코로나19 확산세로 울상을 짓고 있다. 정부가 8일부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격상했기 때문이다. 원칙적으로 2.5단계에선 공연장 운영이 금지되지 않지만 좌석 두 칸 띄우기를 적용하기 때문에 제작사 입장에선 손해를 감수해야 한다. 이 보다 한 단계 낮은 2단계는 좌석 한 칸 띄우기가 적용된다. 공연계는 대극장의 경우 전체 좌석수의 70%를 손익분기..
  • 국립합창단의 기획공연 ‘헨델의 메시아’
    국립합창단 기획공연 ‘헨델의 메시아’ 코로나 여파로 공연 취소
    국립합창단은 오는 16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릴예정이었던 기획공연 ‘헨델의 메시아’를 취소했다. 이번 연주회는 전 좌석 두 칸 띄어 앉기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른 국립 문화예술단체 공연 중단 지침으로 결국 무산되었다. 또한 ‘네이버 TV 국립합창단’ 채널을 통해 정기공연의 실황 영상을 동시에 생중계할 예정이었던 온라인 콘서트도 함께 취소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
    ‘예배당 좌석 수 30% 이내’ 완화될까
    다섯 단계로 개편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는 7일부터 시행된다. 종전과 달리 주 평균 일일 확진자수에 따라 총 5단계로 세분화하여 시행되며, 종교활동 제한 정도도 각 단계별로 달라진다.....
  •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수도권 카페·음식점 운영 제한 해제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수도권 거리 두기를 계속 유지하기에는 영세한 자영업자와 서민층의 희생이 동반되는 문제가 있다"며 완화 이유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