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수업 학생 만족도
원격수업 학생 만족도 ©교육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원격으로 진행된 학교 수업에 대해 학부모의 만족도가 교사·학생에 비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시간 쌍방향 수업과 교사가 직접 만든 콘텐트를 활용한 수업이 반응이 좋았는데, 교육부는 이를 지원해 원격수업의 질을 높이기로 했다.

교육부는 28일 '2020년 2학기 원격수업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0월 전국 초·중·고 교사 약 3만 명, 학생 약 30만 명, 학부모 약 42만 명이 온라인에서 응답한 내용이다.

2학기 학교 원격수업에 만족한 학생은 81%에 달했으나('매우만족' 25.5%, '대체로 만족' 55.5%) 만족한 학부모는 60%가 채 되지 않았다('매우 만족' 3.8%, '대체로 만족' 53.9%). 원격수업에서 학습 피드백이나 학습 격려, 상담 등 교사와의 소통이 불만족스럽다고 응답한 비율도 학생(9.2%)보다 학부모(21.9%)에서 많았다.

원격수업으로 벌어진 학습격차에 대해선 교사와 학부모 모두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었다. '원격수업이 학생 간 수준 차이에 변화를 가져왔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교사의 68.4%, 학부모의 62.8%가 그렇다고 답했다.

학습 격차 해소를 위한 방법으로는 교사는 '학생의 자기 주도적 학습능력 지원'(24.2%)과 '소수 학생 등교를 통한 대면 보충 지도'(17.8%)를 요구했다.

학부모는 '주기적인 형성평가 실시 및 피드백 수업'(16.9%)과 '수준별 맞춤형 콘텐츠 제공'(16.3%)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종료 이후에도 원격수업 등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수업을 받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교사 69.2%, 학생 56.7%가 '그렇다'며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28.4%만 '그렇다'고 대답해 코로나19 종료 이후에는 원격수업보다 등교수업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격수업으로 인한 교사의 학습격차 인식
원격수업으로 인한 교사의 학습격차 인식 ©교육부
실시간 쌍방향 수업은 교사·학부모·학생들 모두에게 반응이 좋았다. 교사들은 세 가지 수업형태(실시간 쌍방향·콘텐츠 중심·과제수행 중심) 중 실시간 쌍방향이 학생들에게 가장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4점 척도 중 3.02점). 학부모도 가장 도움이 된 수업형태로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꼽았다(4점 척도 중 2.7점). 특히 학부모는 앞으로 개선점을 묻는 질문에서 '쌍방향 화상 보충지도가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12.7%)이 교사(2.9%)의 네 배였다.

학생들도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 도움이 된다고 했지만(4점 척도 중 3.01점), 교사가 직접 만든 콘텐트 활용 수업(3.09점)도 좋다고 했다. EBS 등 미리 제작된 콘텐트 수업(2.92점)은 상대적으로 반응이 저조했다. 학생들은 '코로나19 같은 때에도 공부할 수 있다'는 점 외에 '조용하고 편안해서(33%)' '이해가 안 되면 반복학습 할 수 있어서(18.6%)' '맞춤형 학습이 가능해서(4.5%)' 원격수업이 좋다고 했다.

교육부는 28일 올해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 방안을 발표하며 원격수업의 질을 높이겠다고 했다. 실시간 쌍방향 수업 혹은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포함한 혼합형 수업을 늘리고, 교사가 더 많은 자체 제작 콘텐트를 만들 수 있도록 돕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