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ynda
Lynda

 

고양이가  집사의 품에 마치 아기처럼 안겨있습니다. 

집사의 품속에 기대어 마치 포근하다는 표정입니다. 

어떤 사연일까요?  

 

애니멀플래닛Lynda

대만에 사는 린다(Lynda)는 고양이(왕즈미엔)를 키우고 있었습니다. 

다른 가족들에게 고양이를 맡기고 이틀간의 휴가를 얻어 집을 떠났었습니다. 

이틀 후  집으로 다시 돌아온 그녀는 가족들과 포옹하며 인사를 했죠.  

그러자 고양이는 그녀 옆에서 자신과의 포옹을 마치 기대했었나 보네요. 

하지만  집사가 자신과 포옹하지 않자 그녀를 졸졸 따라다니며 우는 것 아니었습니까.

그녀는 서둘러 고양이를 품에 안아줬습니다. 

 

고양이 왕즈미엔은 한참 동안 그녀의 품에 안겨 떠나려 하지 않았습니다.  

 

애니멀플래닛Lynda

사실 고양이 왕즈미엔은 길고양이였습니다.  

어느 날부터 매일 그녀의 집에 와서 밥 달라며 울어댔죠. 

하루는 차량 보닛 위에 올라가 밥을 달라기까지 했었는데요. 

그런 길고양이를  린다는 키우게 된 것이죠.   

누군가에겐 짧은 이틀이지만 고양이 왕즈미엔은 긴 시간 이였나 보네요. 

둘의 우정이 오랫동안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