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가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해 349억 원의 지원 사업을 완료했다.

지난달 24일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특별 모금은 한 달 새 742억 원이 모금됐고, 긴급지원금 등 사랑의열매 자체 예산을 포함해 761억 원 규모의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기준 지원 완료된 금액은 349억 7,685만 원으로 마스크 790만 장, 위기 가정을 포함한 재난 취약층 40만 5,336명에게 생계지원 등이 완료됐다.

지원 분야는 ▶ 방역 및 위생관리 지원 20,971,669,206원 ▶ 취약계층 생계지원 6,106,306,156원 ▶ 복지서비스 공백지원 3,861,152,230원 ▶ 의료진·자원봉사자·확진자 등 지원 4,037,719,363원이다.

지원 물품 으로는 ▶ 마스크 7,905,214개 ▶ 손소독제 216,238개 ▶ 위기가정 생계비 2,065,520,396원 ▶ 식료품비 2,140,607,166원 ▶ 생필품비 1,473,889,606원 등이 지원됐다.

지난 2월 24일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특별모금 총액은 742억 4,769만 원으로 기업, 연예인, 종교계, 기초생활수급권자 등 각계각층의 기부가 이어졌다.

SK・LG그룹 50억 원, 네이버 20억 원, BMW코리아 및 딜러사가 8억 원, LG화학 임직원 1억 원, 카카오 김범수 의장이 개인 주식 1만 1,000주를 기부하기도 했다. 소망교회 등 5개 교회가 5억 5천만 원, 신전떡볶이 2억 원, OK저축銀 배구단과 (사)한국저시력인협회 등이 코로나19 기부행렬에 동참했다.

또 현빈, 추신수 2억 원, 이병헌, 신민아, 정우성 등이 1억 원을 기부했고, 가수 박효신의 1억 원 기부에 이어 팬클럽인‘소울트리’가 기부하는 등 스타들의 선한 영향력이 이어지기도 했다.

더불어 시민들의 참여도 이어졌다. 충남 서산에 거주하는 80대 기초생활수급권자가 300만 원, 경남 창원에서는 익명의 기부자가 600만 원을 기부하는 등 전국적으로 미담과 익명기부가 나오기도 했다.

이밖에 다양한 현물 기부 참여도 이어졌다. 전체 모금액 742억 4,769만 원에서 현물 기부가 38억 8,312만 원을 차지하고 있다. 기부 품목으로는 마스크,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과 생필품, 식료품, 의류 등이다.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는 대구 의료진을 위해 방호복 속에 착용하는 기능성 티셔츠를 기부하며 나눔에 동참했다.

사랑의열매는 코로나19 지원과 관련해 지난 2월부터 행정안전부, 전국 지자체, 모금기관과 기부금협의회를 구성해 기부금품 중복 ․ 누락 방지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랑의열매 예종석 회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피해 상황과 현장의 수요 등을 면밀히 살피고, 유관기관과 협의를 통해 가장 필요한 곳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지원해 가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