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에서 평등한 정부 정책 적용을 요구하는 인도 달리트 기독교인과 무슬림 대표들. ⓒhindushakti.org
▲시위에서 평등한 정부 정책 적용을 요구하는 인도 달리트 기독교인과 무슬림 대표들. ⓒhindushakti.org

 

[기독일보 손현정 기자] 인도 힌두주의 단체가 정부 빈민 구제 정책 일부가 힌두교인에만 적용된다는 사실을 이용해 기독교인들을 힌두교로 재개종시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21일(현지시간) 비슈와힌두파리샤드(Vishwa Hindu Parishad) 알라푸자 지구 대표의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와의 인터뷰를 인용해 이와 같이 보도했다.

프라타프 파디칼 대표는 이 인터뷰에서 "재개종 운동에 진전이 있고 머지않아 더 많은 인도인 가정들이 힌두교로 재개종할 것이라고 본다"며, "원래 종교였던 힌두교로 돌아가기 원한다며 우리에게 연락하는 이들도 많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최근 39명의 인도 최하층 계급인 달리트 출신 기독교인들을 힌두교로 재개종시키는 의식을 치렀으며, 앞서 2014년 12월에도 30명의 달리트 기독교인들이 이러한 의식을 통해서 집단 재개종했다.

'불가족천민'으로 알려진 달리트들이 사랑과 평등을 가르치는 복음을 접하고 기독교로 개종했다가 힌두교로 재개종하는 이유 중 하나는 정부가 실시하는 빈민 구제 정책 중 일부는 힌두교인들에게만 혜택을 주기 때문이며, 힌두주의 단체들은 이러한 사실을 이용해 재개종 운동을 펼치고 있다고 크리스천포스트는 전했다.

국제 기독교 인권단체 인터내셔널크리스천컨선(International Christian Concern)도 "신분이 낮고 가난한 기독교인들은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기 원하고 그렇기 때문에 힌두주의 단체들의 가장 쉬운 타겟이 된다"고 설명했다.

ICC는 "일부 정책들은 종교가 기독교나 이슬람으로 등록되어 있는 이들에게는 적용이 되지 않고, 그렇기에 정부가 제공하는 혜택들이 힌두교로 재개종할 충분한 이유가 되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ICC에 따르면 현재 인도에는 2,500만 명에 달하는 달리트 기독교인들이 신앙과 정부 지원 사이에서 갈등하고 있다. 인도에서는 1950년에 제정된 법에 따라서 일부 정부 지원이 힌두교인에게만 가능한 것으로 규정되어 있다.

ICC는 "수많은 달리트인들이 예수님을 구주로 따를지 가족을 부양하고 가난에서 벗어나기 위해 정부 지원을 받을지 두 가지를 두고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법은 인도 현지 기독교 인권 운동가들에게서도 차별로 비판받고 있다. 이러한 운동가 중 한 명인 프랭클리 카이사르는 "이러한 체계는 헌법상 보장된 모든 인도 국민의 기본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인도에서는 기독교와 이슬람의 선교 활동의 결과로 비힌두교인의 수가 증가하자 힌두 극단주의자들의 기독교 교회와 이슬람 사원 테러 공격이 잇다르고 있다.지난 6월에는 200명 가량의 힌두 극단주의자들이 케랄라 주 아틴갈의 한 개신교회를 공격해 목회자와 성도들을 폭행하고 교회 시설을 파손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