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피해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폭력이란 온라인상에서 언어폭력, 명예훼손, 스토킹, 성폭력, 신상정보 유출, 따돌림, 갈취, 강요 등을 통칭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해 10월 6일부터 11월 13일까지 학생, 일반성인, 교사, 학부모 등 총 745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2020년 사이버폭력 경험률(학생+성인, 가해 또는 피해)은 32.7%로, 전년 대비 0.8%포인트 감소했다. 가해 경험률 16.8%, 피해 경험률 29.7%, 가해 및 피해 동시 경험률은 13.7%로 사이버폭력 가해 경험자 대부분이 사이버폭력 피해도 동시에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의 사이버폭력 경험률은 연속 증가했다. 학생의 경우 사이버폭력 경험률이 22.8%로 전년(26.9%) 대비 4.2.%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성인은 65.8%로 전년(54.7%) 대비 11.1%포인트 늘어, 3년 연속 증가했다.

방통위는 성인의 경우 가·피해 동시 경험률이 92.4%로, 성인의 경우 대부분의 사이버폭력 가해자가 동시에 사이버폭력 피해자라고 설명했다.

또 사이버폭력 가·피해 경험 유형은 학생과 일반 성인 모두 '언어폭력'의 사례가 가장 많지만, 성인의 경우 언어폭력 외에도 명예훼손, 스토킹, 성폭력, 신상정보 유출, 따돌림 등 다양하고 심각한 유형의 사이버폭력을 전반적으로 다수 경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이버폭력 가해 주체는 학생들은 익명 관계, 성인은 지인 관계에서 주로 발생했다.

사이버폭력 가해 경험과 관련해 학생은 주로 '전혀 누구인지 모르는 사람'(45.8%)에게, 성인은 '친구 또는 선후배'(40.8%)에게 사이버폭력을 행사했다고 응답했으며, 사이버폭력이 학생들의 경우 대부분 타인과의 익명 관계에서, 성인은 지인과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학부모, 90% 이상 "1인 크리에이터 방송 부정적 영향"

1인 크리에이터의 자극적인 인터넷 개인방송이 학생들의 사이버폭력에 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인식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폭력과 관련하여 학생 또는 자녀들에게 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대상에 대하여, 교사는 '친구 또는 선후배'(91.7%), '1인 크리에이터'(91.3%), 학부모는 '1인 크리에이터'(92.6%)라고 응답했다.

유튜브 등을 통해 접하게 되는 1인 크리에이터의 욕설이나 비방, 자극적인 표현 등이 학생이나 자녀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학생들의 디지털 성범죄 문제의식을 제고할 필요성도 제기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2020년 초반에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켰던 'n번방'사태와 관련하여 성인 및 학생을 대상으로 디지털 성범죄 목격 및 인식에 대한 조사도 실시했다.

조사 결과 성인은 29%, 학생은 5.7%가 디지털 성범죄를 목격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중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고 응답한 성인은 9%, 학생은 16%로, 성인들에 비해 학생들의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문제의식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통위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학생들의 다양한 사이버폭력에 대한 인식 제고 및 예방·대응을 위한 강화된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여 교육을 실시하고,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폭력 예방교육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인터넷 개인방송 크리에이터의 욕설·비방, 자극적인 표현 등이 학생들의 사이버폭력에 부정적인 영향력이 매우 크다는 지적에 따라, 크리에이터가 콘텐츠 제작 시 유의할 사항 등을 담은 '크리에이터 가이드북'(가칭)을 제작해 배포하고, 시범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