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스탄불에서 살고 있는 시리아 난민 어린이>
    [生生 성지 이야기] 선지자들의 도시, 시리아 난민들의 안식처가 되다
    지난 12월에는 나그네들의 도시 샨르우르파에 대해 소개를 해드렸었는데요, 이제는 선지자들의 도시로서의 샨르우르파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샨르우르파는 ‘선지자들의 도시’라고도 불리우는데 그 이유는 샨르우르파가 아브라함이 탄생했던 곳이자(이슬람교 주장) 오랜 시간 생활했던 곳이고, 구약성서에 등장하는 욥이 생활했던 동굴과 그의 무덤이 있는 곳이기도 하며, 또한 엘리사 선지자의..
  • 베르너 파이만 오스트리아 총리
    오스트리아 "난민 올해 35,000명만 받겠다…이제 줄여갈 것"
    전쟁 난민들의 유럽행이 러시(rush)를 이루고 이에 대한 반발 여론이 유럽 사회에 들끓고 있는 가운데, 오스트리아가 올해 난민은 3만 5천 명만 받겠다고 선언했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20일(현지시간) 지방정부 대표들과 난민정책을 논의하고, 난민신청자 숫자를 3만 7천 500명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더불어 향후 4년 동안 총인구의 1.5% 이하로 난민신청자 규모를 억제하기로 합의했다...
  • 오픈도어선교회
    새해 시작된지 13일만에 유럽에 온 난민 숫자는 '2만 3천여 명'
    새해에도 자유를 찾아 서방 국가로 향하는 난민들의 발걸음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13일(현지시각) 국제이주기구(IOM)는 2016년 1월 1일부터 13일까지 유럽에 도착한 난민 숫자는 모두 2만 3,155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2만 2,895명은 그리스에, 260명은 이탈리아에 도착했다. 다만 IOM은 난민 가운데 58명이 유럽으로 건너오려다가 사망했다고 전했다...
  • 시리아 난민들
    유럽은 난민 문제로 골머리…교황은 "그래도 환영해야"
    터키가 시리아 난민에게 노동허가를 발급해 유럽행을 막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교황은 "안전 우려에도 불구하고 난민은 계속 환영해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먼저 터키 언론은 지난 11일(현지시간) 터키 정부가 시리아 난민들의 유럽 밀입국을 저지하고자 시리아 난민들에게 노동허가를 발급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이 날 터키 유럽연합(EU) 담당 볼칸 보즈크르 장관은 터키를 방문한 프란스..
  • 시리아 난민 성폭력 독일 쾰른
    獨 쾰른뿐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이주민·난민 추정 성폭력 사건 발생
    이주민·난민으로 말미암은 독일 쾰른 집단 성폭력 사건으로 독일뿐 아니라 전 세계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독일 곳곳에서 동일한 집단 성폭력이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독일 남부에서는 시리아인 남성들로부터 10대 소녀 2명이 집단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나중에사 알려졌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14살 소년 2명과 15세 소년, 21살 남성 1명이 지난달 31일 독일 ..
  • 프랭클린 그래함
    "난민 검사 잘못하면 쾰른 성폭력 사건 美서도 발생할 수 있다"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가 미국에 입국하는 난민 검사를 제대로 하지 않을 경우, 독일 쾰른에서 발생한 이주민 집단 성폭력 사건이 미국 내에서도 동일하게 일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주 재경일보 보도에 따르면, 그래함 목사는 지난 7일(현지시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아프리카와 중동 출신의 무슬림 남성 폭도들이 쾰른의 거리를 돌아다니면서 100명이 넘는 여성들을 폭행하거나 성희롱..
  • 함께 사역한 캐나다 선교사님들의 자녀
    [선교편지] 시리아 난민들과 함께 하는 기쁜 성탄(1)
    2015년 성탄절을 맞이하여 수년 동안 고향 땅 아늑한 보금자리를 나와서 타지에서 나그네의 삶을 살아가는 난민들과 성탄의 기쁨과 감사의 마음을 나누고 싶어 성탄 선물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준비했습니다. 선교회 임원들의 지인들과 한국 교회, 미국의 한인 교회들의 후원을 받아서 모은 모금액으로 장갑과 신발, 양말, 유아용품 등을 구입하여 난민 아이들에게 성탄 선물로 주어서 그들이 추운 겨울..
  • ▲말라위 잘레카(Dzaleka) 난민촌의 어머니들. ⓒIAFR
    난민 수용과 안전 문제의 기로에 서 있는 미국과 미국교회
    이라크 주민 아흐메드(Ahmed)는 내전으로 피폐해진 고국 이라크를 떠나, 6천 마일 떨어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한 도시에서 원하지 않던 난민 생활을 하고 있다. 미국의 침공으로 발생한 이라크의 혼란은 IS라는 잔악한 테러단체가 생기는 환경을 만들었으며, 또 아흐메드와 같은 난민들을 발생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