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CHANTEL TROLLIP

오늘 전할 이야기는 병원 근처를 서성이던 길고양이가 병원의 정직원으로 채용됐다는 소식인데요.

 

미국동물매체 더도도는 호주 리치몬드 한 지역 병원에서 보안팀 정직원으로 채용된 고양이 '엘우드(Elwoo)'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고양이
 ©CHANTEL TROLLIP

엘우드는 1년 전부터 거의 매일 병원에 와서 현관문에 자리를 잡고 지나가는 사람들이 만져주는 걸 기다리고 있거나, 햇볕이 내리쬐는 근처의 덤불 속에서 어슬렁거리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병원 직원인 트롤립과 그녀의 동료들은 엘우드가 어디서 왔는지 정확히 알지 못하지만, 엘우드는 병원에 있는 걸 편안해했고, 그렇게 자연스럽게 병원의 일부가 됐다고 합니다.

얼마 후 직원들은 녀석을 병원 보안팀의 정식 직원으로 채용했고, 엘우드는 실제 직원 배지와 동일한 사원증까지 목에 걸게 됐다고 하는데요.

고양이
 ©CHANTEL TROLLIP

정직원이 됐지만 하던 일은 전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합니다.

녀석은 병원을 순찰하며 사람들의 관심 받는 일과 머리를 쓰다듬어주는 손길을 즐기는 일을 게을리하지 않는데요.

병원직원인 트롤립은 "엘우드는 사람들이 만져주는 손길을 즐기지만, 짧은 시간 동안 일을 처리하고 공정하게 시간을 보내는 걸 좋아한다"며 "녀석은 보안팀에 있기 때문에 병원을 드나드는 모든 사람들이 오고 가는 것을 확실히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병원직원들은 “녀석이 그곳에 있어 기쁘고, 든든한 보안팀 고양이가 항상 순찰하고 있다는 것을 알기에 안전함을 느낀다”고 더도도는 전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