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안타까운 사진인데요. 

지구 온난화 현상으로 녹아버린 작은 얼음 조각위를 위태롭게 걸어다니고 있는 북극곰은 우리들에게 참으로 많은 생각을 들게 만들게 합니다.

사진 속의 북극곰은 녹아내린 얼음조각들 사이에서 아둥바둥 어렵게 길을 건너고 있었죠.
애니멀플래닛Florian Ledoux / Daily Mail

우리가 사는 세상은 지금 시간이 지날수록 지구 온난화가 점점 심해지면서 북극곰들은 물론 지구상에 살아가고 있는 생명체들의 삶의 터전을 빼앗고 있습니다.

빙하가 녹으면서 북극곰들은 먹이를 구하기 힘들어 사냥 시간도 길어진 탓에 체력이 바닥날 때가 많아졌다고 합니다. 더욱더 안타깝고 슬픈 이유는 잠시 올라서서 쉬어야 하는데 쉴 수 있는 빙하조차 없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북극곰들은 하나둘씩 먹이를 찾을 수 없어 목숨을 잃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애니멀플래닛Florian Ledoux / Daily Mail

더욱이 사진 속 빙하 위에 덩그러니 홀로 서있는 북극곰은 녀석들이 처한 상황을 절실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진을 찍은 프랑스 출신 사진작가 플로리안 리덕스(Florian Ledoux)는 "인간의 욕심때문에 파괴되고 있는 생태계의 움직임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습니다"라며 사진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어 "아무리 찾아봐도 북극곰이 보이질 않았습니다"라며 "그러다 갈라진 빙하사이를 위태롭게 건너고 있는 북극곰 한마리를 발견했죠"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끝으로 그는 "인간의 이기심이 얼마나 세상 모든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지 느낄 수 있는 사진 한 장"이라고 했는데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