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무룩한 강아지
©suaws/Facebook

털썩 주저 앉아 고개를 숙인채 시무룩해 보이는 강아지 한 마리가 있습니다.

아직 어리기만한 강아지에가 고개까지 숙이고 상심할 만한 일은 무엇일까요?

왜 나만 간식 안 주는 거야... 왜 나랑 산책 안 갔어요.... 

강아지가 슬퍼하는 이유를 알 수는 없지만 축 쳐진 어깨를 토닥토닥 해주며 힘내라고 위로해주고 싶네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