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보는 도우미견
©Stratford Festival/Facebook

단체로 뮤지컬 공연을 즐기는 듯한 강아지들이 있어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옹기종기 모여 앉은 강아지들은 무대에 눈을 떼지 못한 채 공연에 한껏 빠져든 듯한 모습입니다.

공연보는 도우미견
©Stratford Festival/Facebook

강아지들은 어쩌다가 뮤지컬을 관람하러 오게 된 것일까요?

훌륭한 관람태도를 보여준 이 강아지들은 평범한 강아지들이 아닙니다. 장애인을 돕는 훈련을 받고 있는 도우미견들입니다.

이들은 사람들의 모든 활동에 대비해 교육을 받는 것인데요.

캐나다에 있는 스트랫포드 페스티벌(Stratford Festival) 극장에서 개최된 이번 공연은 장애나 자폐를 앓고 있는 사람,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을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스페셜 에디션 공연으로 좀 더 부드러운 소리와 조명으로 진행되는 '릴렉스 퍼포먼스'(Relaxed performances) 공연이었습니다.

공연보는 도우미견
©Stratford Festival/Facebook

이날 강아지들은 극장의 조명과 소음, 움직임 등 다양한 자극에 노출되는 훈련과 함께 좌석 안내, 화장실 안내, 산만한 주변환경과 음식냄새 무시하기 등의 교육을 받았습니다.

강아지들은 훈련 내용이 무엇을 위한 것인지 아는 듯 공연이 끝날때까지 침묵을 유지하며 얌전히 주인을 기다린 것입니다.

공연 보는 도우미견
©Stratford Festival/Facebook

의젓한 강아지들 덕분에 이날 공연은 모두에게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강아지들의 관람 사진이 올라오자 네티즌들은 강아지들의 완벽한 관람 태도와 봉사 정신에 박수와 찬사를 보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