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종교 분야 연구를 담당하는 하트포드 연구소(HIRR)과 기독교 비영리재단 리더십네트워크(LN)가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한민국 서울이 '메가처치' 10대 도시 가운데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일요일 예배 참석자는 82만 5000명으로, 평균 48만명이 예배를 드리는 여의도순복음교회와 명성교회, 사랑의교회, 소망교회, 온누리교회 등 메가처치가 집중적으로 몰려있어 이런 결과를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

조사결과 2위는 2위인 나이지리아 라고스 34만6500명이었고, 3위는 미국 휴스턴 21만 1936명이었다. 우리나라 경기도 안양도 7만5000명으로 7위를 기록했다.

한편 메가처치 수가 많은 곳은 휴스턴으로, 38곳이 이 도시에 있었다. 이어 미국 댈러스가 19곳으로 2위, 우리나라 서울은 17곳으로 3위를 기록했다. '메가처치' 개념은 일요일 예배 참석자 수가 2000명이 넘는 교회를 의미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가처치 #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