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 사는 미라 아길라(Myla Aguila)는 산책을 가던 중 신기한 광경을 보게 되었다고 합니다.

한 남자아이가 실수로 슬리퍼를 미끄럽고 가파른 곳에 떨어뜨려 난감해 하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이 슬리퍼를 주위에 있던 오리가 무는게 아니겠습니까.

 

오리가 물고 날아갈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오리는 슬리퍼를 물고 소년에게 주기 위해 가파른 언덕을 올라갔습니다.

오리는 가파른 언덕에서 슬리퍼를 놓쳐 멀리 미끄러져 갔지만, 포기하지 않고 소년에게 슬리퍼를 건네 주었습니다.

 

이 모습을 목격한 아길라씨는 "사실 모르는 소년을 돕는 오리를 보고 너무도 신기했어요. 우리가 알았던 것과 달리 오리는 감정이 복잡하다는 것을 알았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소년을 위해 슬리퍼를 물어다준 오리의 자상함에 “오리가 정말 다정하다.”, “정말 놀랍다”, “이런 훈훈한 게 많았으면” 등의 많은 반응을 남겼습니다.

 

슬리퍼를 떨어뜨려 곤란했을 소년에게 포기하지 않고 슬리퍼를 되돌려준 오리 의 마음이 전해지는 영상이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