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생각지 못한 세균투성이 생활필수품
 ©기독일보DB

칫솔

보통 칫솔은 욕실에 두고 사용을 많이 한다. 환기가 잘 되지 않고 습도가 높기에 세균이 잘 번식한다. 그렇기 때문에 청결을 위해서는 햇빛이 잘 들고 환기가 잘 드는 곳에 두어야 함을 기억하자.

베개

잠자리에 필수품이 베개이다. 그런데 서울대 생명과학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베게에서 변기보다 96배나 많은 세균이 검출이 되었다고 한다.

베개에 있는 세균을 박멸하기 위해서는 자주 햇빛에 말려주고, 베이킹소다를 사용해 털어주는 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또 자주 세탁하고 베개 커버를 사용하자.
참고로 베개를 세탁할 때는 에탄올과 계피를 8:2 비율로 섞어 사용하면 진드기 퇴치에 효과가 있다.

이어폰

어디를 갈 때 꼭 필요한 물품이 이어폰이다. 이어폰은 오랜 시간 사용 시 온도를 높여 세균 증식율이 높아진다. 조사에 따르면 이폰의 약 90%에서 포도상구균과 유해균이 발견됐다고 한다.

청결한 생활을 위해서는 소독용 알코올로 이어폰 선을 꼼꼼히 닦고, 자신의 이어폰을 다른 사람과 함께 쓰는 것을 가급적 멀리해야 한다. 귓속 세균은 상처에 고름이 생기게 하며, 심하면 와이도염을 일으킨다고 하니 조심하자.

컴퓨터

직장인을 비롯해 컴퓨터를 접하지 않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이탈리아 한 연구팀의 결과에 따르면 일반적 세균 허용치의 150배에 달하는 세균이 검출되었고, 특별히 키보드 자판은 변기의 50배의 세균이 있다고 한다.

청결한 생활을 위해서 키보드는 커버를 씌우고 사용하며, 자주 손이 닿는 마우스는 향균 티슈로 잘 닦아서 사용해야 한다. 특히, 컴퓨터 앞에서 음식을 먹는 것은 피하자.

스마트폰

현대인의 필수품 스마트폰! 관리할 시간 없이 우리의 손에서 떨어지지 않기에 위생상태가 심각한 수준이다. 더구나 오래 사용시 높아지는 온도로 최적의 세균 증식 환경이 조성된다.

청결한 생활을 위해서 화장실 이용 시 손을 잘 씻고, 대도록 스마트폰을 들고 가지 말자. 그리고 평소 과산화수소를 면봉을 이용해 자주 소독하고, 물티슈로 잘 닦아주자.

미국 애리조나대학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스마트폰에서 대장균, 연쇄상구균, 황생포도구균 등이 서식하여 질병의 원인이 된다고 하니 주의하자.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