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따라 달리는 강아지
 ©weibo

애완견의 탑승이 거부되자 주인은 혼자 버스에 올랐고, 강아지는 그런 주인을 쫓아 30분이나 도로를 달려야만 했습니다.

중국 쓰촨성에서 버스를 따라서 달리는 강아지의 영상이 SNS에 공개된 후 논란이 되었던 적이 있습니다.

주인을 따라오던 반려견은 규정에 따라 버스를 탈 수 없었습니다. 강아지의 주인은 하차하지 않고 버스를 타고 갔습니다.

버스 따라 달리는 강아지
 ©weibo

강아지는 주인이 탄 버스를 따라 도로 한가운데를 달렸고, 강아지의 질주는 30분이나 계속되었습니다.

버스 따라 달리는 강아지
 ©weibo

반려견의 주인과 같은 버스를 탄 승객이 이 영상을 찍어 공개했고, 강아지가 30분이나 도로 한가운데를 달리고 있었다고 했습니다.

영상이 공개되자 많은 네티즌은 주인이 왜 강아지와 함께 하차하지 않았는지 의아해하며 차가 달리는 위험한 도로에 강아지를 방치한 것은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버스 따라 달리는 강아지
 ©weibo

다행히 강아지가 뒤따라오는 걸 눈치챈 버스 기사가 속도를 줄여 천천히 운행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네티즌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강아지의 주인은 자신은 그때 버스를 타지 않았고, 자신은 누구보다 강아지를 사랑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매체에선 주인이 버스에 탄 것이 확인되었다며 견주의 해명에 반기를 들기도 했습니다.

버스 따라 달리는 강아지
 ©weibo

도로를 달리던 강아지의 이름은 ‘시시’로 다행히 잘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