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는 물론 반려동물들에게 주인은 세상의 전부와 마찬가지이기 때문인데요.

 

출장을 간 엄마와 영상통화를 하다 보고싶어 우는 차우차우 강아지 사연을 소개합니다.

엄마는 출장 때문에 3일 동안 다른 지역에 가야만 했었습니다. 평소처럼 인사하고 출근했던 엄마가 집에 며칠째 돌아오지 않자 차우차우는 우울해 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모습을 보고 도저히 안되겠다 싶었던 딸은 엄마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차우차우에게 엄마 얼굴을 보여줬는데요.

스마트폰 너머로 엄마 목소리가 들려오자 차우차우는 반응하기 시작했습니다.

 

금방 가겠다는 엄마의 말을 차우차우는 알아들었는지 끙끙대며 아쉬움을 표현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급기야 차우차우는 슬픈 울음소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강아지에게 있어 주인은 세상의 전부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겠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아끼고 사랑해줘야 겠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