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일몰
 ©픽사베이

1. 자신이 의롭다는 생각을 버리십시오

제리 브릿지즈(미국 네비게이토 선교회 부총재 역임)

   “지극히 존귀하며 영원히 거하시며 거룩하다 이름하는 이가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내가 높고 거룩한 곳에 있으며 또한 통회하고 마음이 겸손한 자와 함께 있나니 이는 겸손한 자의 영을 소생시키며 통회하는 자의 마음을 소생시키려 함이니라” (사 57:15).

   이것은 정말 놀라운 약속입니다. 지극히 존귀하며 거룩하신 하나님께서는 자신을 낮추사, 죄로 인해 통회하고 낮아진 영을 가진 겸손한 자들과 함께 거하십니다. 그러므로 겸손을 배우기 위해 “우리 자신이 의롭다는 모든 신념을 온전히 벗어버리는 것”은 틀림없이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For this is what the high and lofty One says – he who lives forever, whose name is holy: “I live in a high and lofty place, but also with him who is contrite and lowly in spirit, to revive the spirit of the lowly and to revive the heart of the contrite.” (Isaiah 57:15).

   This is an incredible promise. The high and lofty and holy God condescends to dwell with those who are humble, who are of a contrite and lowly spirit because of their sin. Surely there is worth the price of being “shorn of all assurance of our own righteousness” in order to learn humility.

                                 Jerry Bridges

                                 “The Joy of Fearing God” p. 74

                                  (Colorado Springs, CO. WaterBrook Press, 1997)

2. 자기 의에 만족하지 마십시오

                                                                        존 파이퍼(베들레헴 침례교회 담임)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과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눅 18:11). 그러나 그런 자기 의는 아무런 소용이 없었습니다. 우리 자신의 의는, 그 의가 설령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생성된 것이라고 하더라도,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서 의롭다고 인정 받기에 충분한 근거가 되지 못합니다.
“God, I thank you that I am not like other men” (Luke 18:11). But that was to no avail. Our own righteousness, even if produced by God’s grace, is not a sufficient foundation for vindication in God’s holy presence.

                                       John Piper

                                    “What Jesus Demands from the World” p. 157

                                        (Wheaton, IL. Crossway Books, 2006)

3. 구원받은 신자에게 율법은

                                                                  브라이언 채플(미국 그레이스 장로교회 담임)

 십자가를 통한 용서의 은혜에 대한 우리의 믿음이 있기 전에는, 율법은 궁극적으로 우리가 사형을 받아야 하는 이유를 열거한 유죄 판결의 법전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 그 벌을 대신 지불하신 후에는 율법은 축복의 지도가 되어, 하나님께서 자신과 올바르게 만들어주신 사람들이 어떻게 그분의 사랑을 더 경험하고, 그들이 사랑하는 하나님에게 영광을 돌리고, 다른 사람들과 그분의 사랑을 나눌 수 있는지를 보여줍니다. 율법이 이제 더 이상 우리를 정죄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영적인 안전과 예배와 교제로 인도한다는 것을 이해하게 될 때 그 율법의 규칙들은 기쁨이 됩니다.

Prior to our faith in the pardoning grace of the cross, the Law ultimately could only be a condemnation code specifying the reasons for our death penalty. Now that Christ has paid that penalty, however, the Law is a map of blessing showing those God has made right with himself can further experience his love, bring honor to the One they love, and share his love with others. Understanding that the Law no longer condemns but guide us to spiritual safety, worship, and fellowship makes its standards a delight.

                                             Bryan Chapell

                                             “Holiness by Grace” p. 123

                                              (Wheaton, IL. Crossway Books, 2001)

출처 : 블로그 안녕하세요 이만성입니다 독서카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