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사리 강아지
 ©‘The Dodo’ youtube

다리가 이상한 각도로 꺾인 강아지가 상자 안에 버려진 채 발견되었습니다. 다리와 척추가 굳어서 서지도 걷지도 못한 채 마치 불가사리처럼 바닥에 붙어 있는 강아지에게 ‘Starfish’(불가사리)는 이름을 붙여주었습니다.

불가사리 강아지
 ©‘The Dodo’ youtube

강아지의 상태를 살펴본 수의사는 해줄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며 안락사를 권했습니다. 강아지의 장기가 너무 눌려서 숨 쉬는 것조차 놀라운 심각한 상태이기에 살려두는 게 오히려 고통이 될 것만 같았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강아지를 안락사하려는 순간, 보호소의 소장이 급히 달려와 안락사를 중지하라고 했습니다.

불가사리 강아지
 ©‘The Dodo’ youtube

다른 수의사에게 데려가 정밀검사를 한 결과 몸통을 바닥에 대고 팔다리를 거북이처럼 허우적거리는 ‘플랫(스위머) 퍼피 증후군’(Swimmer Puppy Syndrome)이었습니다.

강아지를 포기하고 싶지 않았던 보호소 직원들은 스타피쉬를 정성껏 보살폈고, 새로운 가족도 만나게 되었습니다.

불가사리 강아지
 ©‘The Dodo’ youtube

새 가족들은 “스타피쉬는 자신에게 문제가 있다는 걸 모른다. 그저 다시 일어나서 도전하고 시도한다. 그리고 매일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며 강아지의 인내심에 감동과 도전을 받았다”고 밝혔다.

새로운 가족들과 보호소 직원들의 사랑과 관심 가운데 재활 훈련을 잘 따라온 스타피쉬의 노력은 드디어 결실을 거두게 되었습니다.

불가사리 강아지
 ©‘The Dodo’ youtube
불가사리 강아지
 ©‘The Dodo’ youtube

2개월 후, 스타피쉬는 스스로 일어설 수 있게 되었고, 네 다리로 뛰어다닐 수 있게 되었습니다.

스타피쉬의 회복에 가족들은 “삶을 향한 설렘과 열정이 제겐 결핍되어 있었다”며 “스타피쉬가 우리 곁에 온건 행운이었다”며 기쁨을 표현했습니다.

불가사리 강아지
 ©‘The Dodo’ youtube

죽음의 위기와 걷지 못하는 장애를 극복한 밝고 사랑스러운 강아지 스타피쉬의 노력은 강아지를 포기하지 않고 응원했던 모든 이들에게 기쁨과 자부심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