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한 여성이 길을 가다가 길고양이를 만났습니다. 길고양이가 불쌍해 보였던 여성은 먹을 것을 가져다주었습니다.

그런데 같은 곳을 지나갈 때마다 그 길고양이와 눈이 마주쳤고, 여성은 매일같이 먹을 것을 주었습니다.

그러던 어는 날, 길고양이는 매일같이 먹이를 주는 여성이 편해졌는지 먹이를 먹다가 자신을 따라오라는 듯 행동을 취합니다.

여성은 길고양이를 따라가게 되었고, 이내 놀라운 광경을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길고양이 자신이 낳은 새끼들이 모인 곳이었습니다.

매일같이 먹이를 준 여성의 친절에 보답이라도 하듯 귀여운 새끼고양이들을 보여주었던 것입니다.

사진설명: 새끼고양이들이 올망졸망 모여 있는 모습. 

어미 고양이에게 친절을 베푼 여성을 알아보기라도 하듯 맞아주는 새끼고양이...

다행히도 어미 고양이와 새끼고양이들은 안전한 곳으로 구조가 되었습니다.

여성은 매일같이 먹이를 주었던 어미 길고양이를 입양하였습니다. 그리고 소개해 준 많은 새끼고양이는 어미의 품을 떠날 수 있을 정도로 자랄 때까지만 데리고 있기로 하고, 어미 고양이의 품을 떠날 수 있을 땐 입양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합니다.

매일같이 친절을 베푼 여성에게 새끼고양이들을 소개해 준 길고양이... 앞으로도 행복하고 좋은 일들만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출처: boredpanda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