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친 새끼 버리고 가는 어미 사자
©‘Splive302’ youtube

유튜브에 공유된 한 영상엔 하반신이 마비된 새끼와 그런 새끼를 두고 무거운 발걸음을 옮기는 어미 사자의 모습이 공개되어 눈길을 끈 적이 있습니다.

 

물소에게 밟혀서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새끼 사자는 뒷다리를 질질 끌며 어미 사자를 놓치지 않으려고 애를 씁니다.

 

다친 새끼 버리고 가는 어미 사자
©‘Splive302’ youtube

누구보다 새끼를 사랑하는 어미이지만 대자연 속 사자 무리가 살아남기 위해선 때론 냉정해져야만 하는 순간이 있습니다.

 

 

다친 새끼 버리고 가는 어미 사자
©‘Splive302’ youtube

새끼 사자를 입에 물어서라도 어떻게든 이 난관을 헤쳐나가 보려고 했지만 결국 어미 사자는 선택을 해야만 했습니다.

 

아픈 새끼를 끝까지 돌보지 못하고 떠나야만 하는 어미 사자의 발걸음은 무겁기만 합니다.

자꾸만 따라오는 새끼를 쉽게 떠날 수 없어 어미 사자는 잠시 멈추어 섭니다.

백수의 왕인 사자라지만 아무 힘이 없는 새끼 사자는 이내 곧 다른 맹수들의 먹잇감이 되거나 굶어 죽을 수밖에 없습니다.

 

다친 새끼 버리고 가는 어미 사자
©‘Splive302’ youtube

이를 알면서도 새끼를 버릴 수밖에 없는 엄마 사자는 가슴 아픈 이별에 눈을 질끈 감습니다.

 

결국 자연의 섭리 앞에 찢어지는 가슴을 안고 어미 사자는 앞으로 나아갑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