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아 한 휴양지 숲에서 핑크 사모예드 두 마리가 발견되었습니다.  출처https:

사진설명: 핑크 사모예드 두 마리 사진.

핑크 사모예드는 유료 사진촬영을 위한 관광용 소품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 위해 이용되었는데, 몸집이 점차 커지자 가치가 떨어져 버려졌습니다.

 

발견할 당시엔 음식이 없는 숲속에서 힘없이 방황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사모예드 두 마리는 동물보호소로 옮겨졌습니다. 치료 결과, 사모예드 두 마리는 염색으로 인한 피부 염증 습진에 시달렸으며 또한 총상의 흔적이 발견되어 주변에 안타까움을 줬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마음씨 좋은 새 주인에게 입양되어서 건강을 회복했고,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합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