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을 지킨 안내견

시각 장애인의 눈 역할을 하는 안내견이 맹견으로부터 주인을 지킨 이야기가 화제가 되었습니다.

중국 매체 소호닷컴은 한 안내견이 맹견으로부터 심한 공격을 받았음에도 조용히 주인을 지켜낸 이야기를 소개했습니다.

어느 날 주인과 함께 산책 중이던 안내견은 얼굴에 큰 상처가 날 정도로 다른 맹견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앞이 보이지 않는 주인이 놀랄까 봐 신음소리도 내지 않고 맹견의 공격을 꾹 참으며 고통을 견뎌낸 것입니다.

시각 장애인들은 작은 변화나 자극에도 놀라 크게 다칠 수 있기에 주인이 위험한 경우가 아니라면 짖지 않도록 훈련을 받습니다.

애니멀플래닛소후닷컴(搜狐)

당시 안내견의 주인은 웅성거리는 소리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은 눈치챘지만 앞이 보이지 않기에 정확한 상황을 알 수 없었습니다.

한참 후 소란은 가라앉았고 안내견 또한 아무 일 없다는 듯 다시 길을 안내하자 별일 아니라고 생각하며 산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현관문을 들어서는 순간 가족들은 피범벅이 된 강아지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라 소리쳤습니다.

아까의 소란함이 어떤 일이었는지 깨달은 주인은 자신이 놀랄까 봐 숨죽이며 공격을 참아냈다는 생각에 가슴 아파했습니다.

주인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안내견으로부터 늘 받기만 하는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며 “책임감 있고 사람을 잘 따르는 안내견을 괴롭히지 말아달라”고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소후닷컴(搜狐)

안내견의 충직함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며 지금도 회자되는데요, 안내견임을 알리는 노란색 조끼, 장애인 보조견 표지, 안내견인식 목걸이를 착용한 안내견을 만난다면 주의해야 할 에티켓이 있습니다.

먼저는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시각장애인, 보조견훈련사, 자원봉사자와 함께하는 안내견의 공공장소 출입은 합법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또한 안내견이 귀엽다고 해서 부르거나 만지는 행동, 먹을 것을 주거나 사진을 찍는 행동은 안내견의 집중력을 흐트러뜨려 안전사고를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혹시나 안내견을 응원하고 싶다면 신호를 잘 지키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강아지는 적록색맹이기에 신호등이 아니라 주위사람들이 횡단보도를 건널 때 따라서 이동하기 때문입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