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자 떼의 사냥 표적이 된 새끼 코끼리
 ©James Gifford

사냥을 나선 굶주린 암사자 떼는 무리에서 뒤처진 새끼 코끼리를 발견하고 덤벼들었습니다. 그런데 이를 지켜 본 어른 코끼리들의 뒤이은 행동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아프리카 보츠와나의 초베국립공원에서 무리에 뒤처져 암사자 떼의 사냥 표적이 된 새끼 코끼리를 지키기 위해 어른 코끼리들이 협력하여 뭉친 놀라운 소식을 보도하였습니다.

코끼리 무리가 이동 중에 새끼 코끼리 한마리가 뒤처지는 일이 생겼습니다. 이를 놓치지 않고 굶주린 암사자 떼는 뒤처진 새끼 코끼리를 사냥 표적으로 삼았고, 점차 조여 오더니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내어 공격하기에 이릅니다.

그러나 새끼지만 워낙 덩치가 크고, 두꺼운 새끼 코끼리의 살가죽을 물어뜯는다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사냥감을 놓치지 않고 새끼 코끼리 등에 올라타며 공격을 늦추지 않는 암사자 떼입니다.

새끼 코끼리를 보호하는 어른 코끼리
 ©James Gifford

그때 무리에 뒤처져 사자들의 공격을 받는 새끼 코끼리를 어른 코끼리들이 발견하게 되었고, 이내 위기에 빠진 새끼 코끼리를 구하기 위해 어른 코끼리들은 협력하여 새끼 코끼리 주변으로 방어막을 형성합니다. 사자 떼와 코끼리 떼가 마주한 그 모습은 마치 전장에서 공격하려던 병사들이 거대한 철벽성을 마주한 것 같아 보입니다.

그렇게 암사자 떼와 어른 코끼리 떼의 신경전이 벌어졌지만, 이미 새끼 코끼리 주변을 단단하게 둘러싼 어른 코끼리들 사이에 빈틈을 찾기란 쉽진 않습니다. 이내 의욕이 떨어진 암사자 떼들은 사냥감을 포기하고 조용히 그 자리를 떠났습니다.

이 모습을 지켜 본 제임스 기포드 씨(James Gifford)는 “암사자 떼를 가까이에서 본 것도 놀랍지만, 새끼 코끼리를 지키기 위해 어른 코끼리들이 협력해 뭉쳐서 보호하는 모습은 더 놀랍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코끼리는 가족은 다른 가족과 결합하여 30~40 마리 정도가 집단생활을 할 정도로 무리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고 전해집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